장마철, 빗길 안전운전 수칙


전국적으로 장맛비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호우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제7호 태풍 '쁘라삐룬(Prapiroon)'도 북상해 전국에 많은 비가 쏟아질 예정인데요.



강한 장맛비가 계속해서 쏟아져 내리고 있어 미끄러운 도로 상황에 빗길 교통사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국도교통부 통계에 따르면 빗길 교통사고율은 맑은 날에 비해 40% 이상 높고, 사망률은 눈길에 비해 10배 이상 높았습니다.



이렇듯 장맛비는 차들의 안전을 위협하는데요. 빗길 운전은 평소보다 예상치 못한 위험성이 많아 운전자들의 각별한 주의를 필요로 합니다. 


그래서 이번엔 장마철 빗길 운전 시 주의사항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장마철 반드시 기억해야 할 안전운전 수칙


1. 감속



비오는 날 안전운전의 최선은 서행입니다. 노면에 10mm 정도의 물이 고인 도로를 고속으로 주행하면 타이어와 노면 사이에 수막이 생겨 물 위를 주행하게 되는 현상이 나타나 제동거리가 길어져 사고의 위험이 높아집니다.



도로교통법에 따르면 비가 내려 노면이 젖어 있는 경우 20% 감속 운행해야 하며, 폭우로인해 시야가 100m 이내일 때는 50% 감속 운전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2. 안전거리 확보



방어운전의 첫 번째는 안전거리 확보입니다. 특히 비오는 날에는 앞차와의 차간거리를 평소보다 2배 이상 확보하여 미끄러짐에 의한 추돌 사고를 대비해야 합니다.


3. 전조등



요즘 대부분의 차량에는 '오토라이트' 기능이 있어 주변의 어두움을 감지하면 라이트가 자동으로 켜지도록 설정할 수 있는데요. 아직도 대다수의 운전자들이 우천 시 전조등을 켜지 않는 걸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전조등은 시인성 확보가 어려운 기상 상태에서 상대 운전자와 보행자에게 자신의 존재를 알리는 가장 중요한 수단입니다. 물론, 운전자의 시야 확보를 위해서도 중요합니다.



이 밖에도 장마철을 대비해 타이어 마모 상태와 공기압을 점검하고, 전방 시야 확보를 위해 와이퍼 작동 상태를 확인하고 워셔액을 채워야 하겠습니다.



지금까지 장마철 빗길 안전운전 수칙에 대해 알아봤는데요. 반드시 숙지하여 빗길 교통사고 예방에 힘써야 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