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신형 프로씨드 & 씨드 GT 최초 공개


기아자동차는 2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포르트 드 베르사이유 박람회장에서 개막한 2018 파리 모터쇼에서 '신형 프로씨드(ProCeed)'를 세계 최초로 선보였습니다.



완전히 새로워진 신형 프로씨드는 매력적인 디자인과 우수한 공간 활용성을 갖춘 슈팅 브레이크 스타일을 채택했습니다. 



전장 4,605mm, 전폭 1,800mm, 전고 1,422mm, 휠베이스 2,650mm의 신형 프로씨드는 스포츠왜건보다 차체가 더욱 낮고 길며, 독특한 형태의 후면부가 마치 쿠페 같은 느낌을 줍니다.



외관은 기존보다 커진 타이거 노즈 그릴 및 차체에 낮게 위치한 에어 인테이크 그릴 그리고 와이드 리어 범퍼가 적용돼 민첩하고 역동적인 모습을 연출합니다.



인테리어는 수평형 레이아웃을 특징으로 하며, 곳곳에 우수한 재질의 소프트 터치 마감 소재를 적용해 고급스러움을 살렸습니다.


신형 프로씨드는 1.0리터 3기통 T-GDI, 1.4리터 4기통 T-GDI 엔진과 1.6리터 디젤 엔진을 제공합니다.



신형 프로씨드와 함께 차별화된 디자인 요소와 성능으로 무장한 '씨드 GT(Ceed GT)'도 함께 공개했는데요. 씨드 GT는 1.6리터 4기통 T-GDI 엔진을 탑재해 운전의 재미를 더했습니다.



전면부, 후면부에 각각 신규 디자인의 범퍼를 적용하고 외관 곳곳에 레드 컬러로 포인트를 주어 한층 스포티한 느낌을 강조했습니다. 특히 루프를 따라 흐르는 블랙 컬러의 라인과 D컷 스티어링 휠, 알루미늄 페달 등 씨드 GT만의 특징적인 요소들이 적용됐습니다.


씨드 GT는 2019년 1분기 유럽 시장에서 판매될 예정입니다.


Magic@autoissue.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