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세 번째 N 모델 'i30 패스트백 N' 공개



현대자동차가 2018 파리 모터쇼에서 'i30 패스트백 N'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습니다.



i30 패스트백 N은 i30 N, 벨로스터 N에 이은 세 번째 N 모델로 지난해 하반기 출시된 i30의 5도어 쿠페 버전인 'i30 패스트백'을 기반으로 제작되었으며, 고성능 주행성능과 차별화된 스타일이 조화를 이룬 동급 최초의 패스트백 스타일의 고성능 차량입니다.



강인하고 스포티한 이미지를 강조한 i30 패스트백 N은 기존 i30 N 대비 전장을 120mm 늘리고 전고를 28mm 낮춤으로 날렵한 패스트백 형태의 프로파일을 구현했습니다.



뒷모습 역시 루프에서 날렵하게 떨어지는 테일게이트 끝에 리어 스포일러가 장착되어 고성능 차량으로서 속도감과 스포티함을 강조합니다.


디자인뿐만 아니라 서스펜션, 브레이크 성능 등을 패스트백 바디타입에 맞게 최적화하여 'N'이 추구하는 고유의 민첩함과 역동적인 주행성능을 확보했습니다.



i30 패스트백 N은 i30 N과 동일한 2.0 가솔린 터보 엔진과 6단 수동변속기를 조합해 최고출력 275마력(PS), 최대토크 36.0kg.m의 강력한 동력성능을 갖췄습니다. (퍼포먼스 패키지 기준)



특히, '노멀', '스포츠', '에코', 'N', 'N 커스텀' 등 총 5가지의 다양한 주행모드를 제공해 일상적인 주행부터 고성능 주행까지 운전자가 원하는 대로 주행 모드를 바꿀 수 있어 운전의 재미를 극대화했습니다.



이와 함께 구동 바퀴에 상황별로 엔진의 동력을 조절해 전달하는 '전자식 차동 제한 장치(E-LSD)', 노면 상태와 운전 조건에 따라 감쇄력을 제어해 주행 안전성과 승차감을 동시에 확보한 '전자 제어 서스펜션(ECS)', 기어 단수를 내릴 때 엔진 회전수를 조정해 변속을 부드럽게 해주는 '레브 매칭(Rev Matching)', 정지 상태에서 출발 시 엔진 토크 및 휠 스핀을 최적으로 제어하여 최대의 가속 성능을 제공하는 '런치 컨트롤(Launch Control)', 일시적으로 엔진 출력을 높여주는 '오버부스트(Overboost)' 등 다양한 기술이 적용됐습니다.



현대차는 올해 연말부터 'i30 패스트백 N'을 유럽시장에서 본격 판매를 시작해, 지난해 말 i30 N으로 시작된 N 모델의 인기를 지속한다는 전략입니다.


Magic@autoissue.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