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코 무시해서는 안되는 자동차 경고등


자동차 계기판은 운전대를 잡는 순간 가장 먼저 눈이 가는 곳입니다. 또한 차량의 많은 정보를 표시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에 반드시 확인해야 하는 곳이기도 하죠. 주행 속도 및 rpm, 연료량 등 주행에 필요한 정보를 나타낼 뿐만 아니라 차량의 이상 유무를 알려주는 각종 경고등을 띄워 운전자에게 위험을 경고합니다.



그러기 위해선 경고등의 의미를 잘 파악해야 할 텐데요. 계기판에 표기되는 경고등의 종류는 굉장히 다양하며 색을 이용해 경고 의미를 구분하고 있습니다.


적색 경고등은 매우 위험, 노란색 경고등은 주의 그리고 파란색 및 초록색의 경우엔 보조 전장품의 작동 상태를 나타냅니다.



이렇듯 계기판은 경고등을 통해 차에 이상이 있음을 우리에게 알려주게 되는데요. 수많은 경고등이 있지만 그중에서 지나치지 말고 반드시 점검해야 할 경고등과 점등 원인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1. 엔진 경고등



엔진 전자제어 장치나 배기가스 제어 관련 각종 센서에 이상이 있을 때 점등되며 전자 장비가 늘어남에 따라 엔진 경고등의 점등도 잦아지고 있습니다.


단순 오류로 인해 점등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시동을 껐다가 다시 켜면 사라질 수도 있지만 계속 들어올 경우 가까운 정비소를 찾아 점검을 받는 것이 좋겠습니다.


2. 브레이크 경고등



브레이크 경고등은 주차 브레이크를 작동했을 경우 나타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데요. 주자 브레이크를 해제했는데도 여전히 경고등이 들어온다면 즉시 점검 및 조치가 필요합니다.


그것은 브레이크액이 부족하거나 센서 이상을 의미하기 때문에 운행을 멈추고 안전한 곳에 정차해야 합니다. 대부분의 경우 브레이크 패드 마모가 원인이지만 혹시 모를 누유 점검도 필요하겠습니다.


3. 엔진오일 경고등



자동차 엔진오일은 엔진에 유막을 형성해 마찰을 감소하고 열을 식혀주는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그런데 만약 엔진오일의 온도가 너무 높거나 오일량의 부족 또는 유압이 낮아질 경우 경고등이 점등됩니다.



가장 먼저 엔진오일 양을 확인하고 부족하다면 보충해야 하며, 보충을 했는데도 경고등이 사라지지 않는다면 정비소를 찾는 것이 좋겠습니다.


4. 냉각수 수온 경고등



냉각수(부동액)는 엔진의 열을 식혀주는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그런 냉각수의 온도가 120℃ 이상으로 상승할 경우 적색의 경고등이 켜집니다.


냉각수 수온 경고등이 점등되었다면 냉각수가 부족하거나 엔진의 과열을 의미하기 때문에 즉시 운행을 멈추어야 하며 이때 시동을 바로 끄는 것보다는 정차 후 온도를 낮춘 뒤 시동을 끄는 것이 좋습니다.



만약 열을 식힐 요량으로 엔진룸에 찬물을 부을 경우 갑작스러운 온도 변화로 인해 엔진 금속 부위의 균열이 발생하므로 절대 해서는 안되며 운행을 하지 않는다면 냉각팬의 작동만으로 냉각수 온도는 정상으로 내려갈 것입니다. 더 이상의 운행은 피하고 견인 조치하는 것이 더 큰 수리비를 막을 수 있습니다.


5. 배터리 충전 경고등



배터리 경고등은 배터리가 방전되었거나 충전 장치에 문제가 생겼을 때 점등됩니다.



자동차에는 전기를 발생시켜 배터리를 적정 전압으로 충전해 주는 알터네이터가 있는데요. 이 알터네이터에 문제가 생기면 배터리 충전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거나 과충전 될 수 있습니다.


6. TPMS 경고등



타이어의 공기압을 알려주는 TPMS(타이어 압력 모니티링 시스템)는 타이어 공기압이 기준보다 낮아지면 점등됩니다. 오랫동안 타이어 공기압을 확인하지 않아 단순히 공기압이 부족한 경우에는 보충하면 해결됩니다.



하지만 보충 후, 얼마 지나지 않아 또 점등된다면 펑크를 의심해봐야 하며 공기압이 낮은 상태로 주행하면 타이어 편마모가 발생할 뿐만 아니라 제동 성능이 저하되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7. 에어백 경고등



에어백 경고등은 정말 여러가지 원인을 꼽을 수 있는데요. 운행하는데는 큰 문제가 없기 때문에 무시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에어백은 운전자는 물론 다른 탑승자의 안전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므로 경고등이 들어왔다면 반드시 점검해야 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