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타, 무공해차량 전담 부서 설립


토요타가 전기자동차 및 연료전지자동차 개발을 담당하는 새로운 부서를 설립했습니다.



토요타는 하이브리드 시스템의 선구자입니다. 1997년 세계 최초 양산형 하이브리드 자동차 '프리우스'를 시작으로 엄청난 판매량을 기록하며 큰 인기를 모았죠. 



효율에서 성능까지 하이브리드 기술은 계속해서 진화했고 이후 토요타의 프리미엄 브랜드 렉서스에도 적용했습니다. 토요타는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거의 전 라인업에 선보였고 그 전략은 성공했습니다.


그러나 충격적인 사실은 아직까지 라인업에 순수 전기차 모델이 없다는 것입니다. 의외로 전기차 개발에 소극적인 모습이었는데요.



최근 일본 자동차 매체에 따르면 토요타가 전기차 개발에 속도를 내기 위해 '토요타 ZEV 팩토리'라는 전기차 연구개발 전담부서를 설립했습니다.


토요타 ZEV 팩토리(Toyota Zero-Emission Vehicle Factorty)는 2016년 설립한 EV 사업팀을 확장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는 처음 규모의 4배 크기로, 약 200명의 엔지니어를 배치했습니다. 



ZEV 팩토리는 앞으로 회사의 전기 및 연료 전지차량 양산을 위한 개발, 부품 및 생산 계획을 담당하게 되며, "2020년까지 전기차 10종 이상 출시"라는 목표를 달성하는데 중점을 두고 이행할 계획입니다.



한편, 토요타는 2017년 새로운 파트너 마쯔다와 함께 전기차를 개발할 것이라고 발표했는데요. 일본의 두 자동차 회사는 자본 제휴를 통해 경영 자원 활용, 상품 및 기술의 보완 등 상호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