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인도 참가 가능한 '벨로스터 N 컵'


현대차가 모터스포츠 저변 확대를 위해 '벨로스터 N 컵' 대회를 최소 튜닝만으로 참가할 수 있는 '엔트리 클래스'를 운영한다고 밝혔습니다.



'벨로스터 N 컵'은 국내 첫 고성능차인 벨로스터 N을 경주차로 튜닝해 진행하는 원메이크 레이스 대회로, 내년 봄 개최될 예정인데요.


현대차는 일반인도 쉽게 참여할 수 있는 '엔트리 클래스' 대회를 먼저 개막해 모터스포츠 붐을 조성하고, 이 후 '업그레이드 클래스'를 진행해 모터스포츠 팬들에게 단계적으로 벨로스터 N의 경주능력을 보여줄 계획입니다.



벨로스터 N 컵 엔트리 클래스는 타이어와 브레이크 패드, 롤 케이지 등 최소 수준의 튜닝(460만원)만으로 참여할 수 있어 일반 고객들도 부담 없이 모터스포츠를 경험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따라서 엔트리 클래스 출전 차량 스펙은 주행성능 면에서는 양산차 벨로스터 N과 거의 차이가 없습니다.


현대차 관계자는 "엔트리 클래스를 양산차와 거의 차이가 없는 최소 튜닝만으로 운영하는 배경에는 고성능 N 모델은 일반 도로뿐만 아니라 트랙에서의 주행을 동시에 염두에 두고 개발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현대차는 엔트리 클래스와 함께 상위 수준의 트랙 경주를 추구하는 레이서들을 위해 강화된 튜닝 요건으로 출전하는 업그레이드 클래스도 운영합니다. 업그레이드 클래스는 파워트레인부터 섀시, 내외장 사양 등 차량 전반에 걸친 튜닝이 적용됩니다.


현대차는 11월, 벨로스터 N 컵 참가에 대한 구체적인 사항들을 공개할 예정입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