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광으로 車 움직인다, 현대기아차 솔라시스템 기술 공개


현대기아자동차는 31일 솔라시스템 관련 기술을 공개하며 태양광 충전 자동차 시대를 예고했습니다.



태양광을 이용하는 솔라시스템 기술을 상용화해 주행거리를 연장하고 이산화탄소 발생을 줄임으로써 친환경 자동차 경쟁에 앞서 나가겠다는 의지가 담겨있는데요.


솔라시스템은 메인 동력을 보조하는 형태로 개발되고 있습니다.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카 같은 친환경 자동차는 물론이고 일반 내연기관 자동차의 배터리도 충전해 연비를 높이게 됩니다.



현대기아차는 1세대 실리콘형 솔라루프, 2세대 반투명 솔라루프, 3세대 차체형 경량 솔라리드 세 가지 형태의 솔라시스템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하이브리드 모델에 적용할 1세대 솔라루프는 일반 루프에 양산형 실리콘 태양전지를 장착한 형태이며, 계절 및 사용 환경에 따라 하루 30~60%가량 배터리 충전이 가능합니다.



세계 최초로 내연기관 모델에 적용할 2세대 반투명 솔라루프는 불투명한 1세대 솔라루프와는 다르게 개방감을 원하는 소비자를 위한 투과·개폐형 옵션으로 개발되어 파노라마 선루프에 반투명 태양전지를 장착하는 형태입니다. 반투명 루프 패널을 통해 투광성을 확보하고 차량 내장 배터리 또는 추가적인 솔라배터리를 충전하는 방식입니다.


마지막으로 친환경 모델에 적용하기 위해 선행연구 중인 3세대 차체형 경량 솔라리드는 출력 극대화를 위해 차량 리드와 루프 강판에 태양전지를 일체형으로 구성하는 방식입니다.



솔라시스템은 솔라패널, 제어기, 배터리로 구성되어 있으며, 태양광이 태양전지 셀 표면에 닿으면 전자와 정공으로 분리되면서 에너지가 발생합니다. 


1시간 태양광을 받으면 100Wh 에너지를 저장할 수 있게 되는데요. 발전된 전력은 제어기를 통해 차량의 기준전압으로 변압되어 배터리에 저장되거나 엔진에 연결된 차량 교류 발전기 부하를 낮추는데 이용됩니다.



현대기아차는 현재 2019년 이후 출시될 친환경 자동차에 1세대 솔라루프를 적용하기 위해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