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처 알지 못했던 자동차 주유등의 놀라운 비밀


자동차 운전대를 잡는 순간부터 우리가 가장 많이 하는 일은 아마도 주유소에 들러 연료를 주입하는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주유소에 진입하는 순간 기계를 중심으로 오른쪽으로 들어갈지, 왼쪽으로 들어갈지 결정을 해야 합니다.



그런데 이 주유구의 방향이 자동차마다 모두 다릅니다. 보통은 운전석 뒤쪽이나 조수석 뒤쪽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물론 그렇지 않은 몇몇 차종도 있습니다만.



아무튼, 우리는 소유한 자동차의 주유구 위치를 가끔 잊어버릴 때도 있으며, 렌트카나 회사차 그리고 주변 지인들의 자동차를 잠깐 사용할 일이 있는 경우도 있죠. 이럴 때, 순간 주유구 위치를 몰라 주유소에서 갈피를 잡지 못했던 경험 한 번쯤 있지 않으신가요?


차에서 내려야만 확인할 수 있을까?



물론 그렇지 않습니다. 그동안 유심히 살펴보지 않았던 계기판 연료 상태 표시창의 주유기 아이콘을 확인하면 됩니다. 사진에서 보이는 것처럼 주유기 모양에 표시된 화살표 방향으로 주유구의 위치를 알 수 있습니다.



차종에 따라서 화살표가 오른쪽과 왼쪽 모두 다르게 표시되어 있으며 그것이 바로 주유구의 방향을 알려주는 것입니다.



하지만 가끔 화살표가 없는 것도 있습니다. 이럴 땐 당황하지 말고 주유기의 노즐 방향을 확인해주세요.


주유구 방향은 왜 나눠져 있는 걸까?



배기구에서 나오는 배기가스 열에 의한 화재 위험을 피하기 위해 머플러와 반대 방향으로 설치했다는 주장이 있습니다. 그러나 현재는 양쪽 모두에 머플러가 달린 듀얼 머플러 차량이 많기 때문에 사실상 의미가 없다고 보는 것이 맞겠습니다.



그리고 또 한가지 운전대의 위치에 따라서 주유구의 위치도 다르다고 알려졌는데요. 일본과 영국처럼 좌측통행 국가는 좌측에, 우리나라와 미국처럼 우측통행을 하는 국가는 우측에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 이유는 갑자기 연료가 떨어진 상황에서 갓길에 차를 세우고 비상 급유를 할 때 주유구가 도로 반대 방향에 있어야 차량 흐름에 방해되지 않고 안전할 수 있기 때문이죠.


하지만 현대·기아차는 보통 운전석에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그것은 과거 미쓰비시, 마쯔다와의 기술 협력에 의한 영향인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전 세계 자동차 제조사는 국가별 또는 모델별로 주유구 위치가 다를 수 있다고 전했으며, 현시대에서의 주유구 방향에 그리 큰 의미를 부여할 필요는 없을 것입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