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고성능 'N' 중국 시장 진출하나


현대자동차가 6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 국가회의전람센터(National Convention and Exhibition Center, NECC)에서 열린 '제 1회 중국 국제 수입박람회'에 참가해 현대차의 고성능 N과 수소전기차 기술력을 중국 시장에 선보였습니다.



이와 함께 N의 중국 시장 진출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혀 중국 고성능차 시장 공략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고조시켰습니다. 또한 수소전기차 넥쏘의 기술력을 체험할 수 있는 전시물과 공간을 마련해 미래 수소사회에 대한 비전을 중국시장에 전했습니다.


현대차는 한국 자동차 기업을 대표해 이번 행사에 참가함으로써 현대차의 고성능 기술력과 미래 친환경차 기술을 선도하는 이미지를 제고하고 글로벌 브랜드로서 위상과 입지를 강화할 계획입니다.



현대차는 고성능 N을 중국 시장에 처음 소개했는데요. 글로벌 고성능차 시장에서 상품성과 기술력을 인정받은 벨로스터 N을 비롯해 국제 모터스포츠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으로 활약 중인 i20 WRC, i30 N TCR을 함께 전시했습니다.


토마스 쉬미에라 현대차 상품전략본부장 부사장은 "향후 중국 고성능차 시장에 어떤 고성능 차를 선보일지 면밀히 검토하고 있는 단계"라며 향후 N의 중국 시장 진출에 대한 의지를 밝혔습니다. 


현대차는 향후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중국 고성능차 시장에 진출함으로써 중국 내 브랜드 인지도를 크게 높이고 글로벌 고성능차 시장에서도 고성능 기술 리더십을 확고하게 구축한다는 방침입니다.



또한 넥쏘와 함께 궁극의 친환경차로 평가받는 수소전기차 기술력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습니다. 대기 오염 해소에 관심이 높은 중국 시장을 겨냥해 '수소전기차 넥쏘를 활용한 공기 정화'를 선보여 많은 관심을 모았습니다.



중국 정부는 극심한 환경오염을 극복하고 경제성장을 견인한 에너지 대안으로 수소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지난 2월 '중국 수소 에너지 및 연료전지산업 혁신연합' 출범과 함께 수소전기차를 신성장 동력으로 발전시키겠다는 '수소전기차 굴기'를 선언한 바 있으며, 2030년까지 수소전기차 100만대, 수소충전소 1,000개소 보급이라는 목표로 관련 법령과 정책을 정비 중에 있습니다. 



이에 현대차는 중국의 칭화대학 베이징칭화공업개발연구원과 공동으로 '수소 에너지 펀드'를 설립하고 수소산업 벨류체인 내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등 중국 내 수소전기차 시장 개척을 위해 선제적으로 나서고 있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