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포착된 사랑스러운 전기 해치백, 혼다 '어반 EV'



혼다의 새로운 일렉트릭 해치백 '어반 EV' 프로토타입이 처음으로 그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혼다는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IAA)에서 콤팩트한 사이즈에 치명적인 매력을 가진 어반 EV 콘셉트를 선보였습니다. '어반(Urban)'은 '도시'의 동의어로 이름에 걸맞는 심플하고 깔끔한 스타일링을 특징으로 하며, 고밀도의 경량 배터리 팩을 탑재할 새로운 EV 플랫폼을 기반으로 하는데요. 


반가웠던 소식은 이 해치백 콘셉트카가 2019년 양산을 목표로 한다는 사실이었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테스트 주행을 위해 도로에 나선 어반 EV 프로토타입이 포착됐습니다. 두꺼운 위장막을 입었지만 전체적인 디자인은 어반 EV 콘셉트와 매우 흡사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러나 눈에 띄는 몇 가지 차이점이 있습니다. 콘셉트카는 3도어 형태의 수어사이드 도어를 채택했지만 양산형 모델은 리어 도어를 추가하며 실용성에 중점을 두었죠. 거기에 3도어 해치백의 감각을 전달하기 위해 C필러 옆에 히든 도어 캐치를 적용한 모습입니다.



또한 사이드미러 대신 디지털 카메라가 장착됐고, 2세대 시빅을 연상케하는 레트로 스타일의 직각 프론트 마스크부터 둥근 LED 헤드라이트까지 콘셉트를 유지했지만 사각형의 테일라이트는 전면 디자인을 반영하는 둥근 LED로 대체됐습니다.



위장막으로 현재 확인할 수 없지만 프론트 그릴의 위치에 충전 상태 및 메시지 등 다양한 정보를 투영하는 패널이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실내 역시 잘 보이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좋은 소식은 콘셉트카의 대형 디스플레이를 계속 유지한다는 것입니다.



혼다는 어반 EV의 세부 사항을 밝히지 않았지만, 그것은 고밀도 경량 배터리 팩, 통합된 열 관리 및 에너지 전달 기능으로 최대 250~350km를 주행할 수 있을 것으로 추측되고 있습니다.



혼다의 소형 일렉트릭 해치백 '어반 EV'는 2019년 하반기 유럽을 시작으로 판매에 들어갈 예정이며, 국내 출시 여부는 아직 알 수 없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