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일냈다, 유럽서 '최고·혁신' 브랜드 호평


현대자동차가 유럽의 저명한 언론매체들로부터 '올해의 자동차 메이커', '가장 혁신적인 브랜드' 등의 호평을 연이어 받았습니다.




먼저, 영국 BBC 탑기어 매거진의 '2018 탑기어 어워드'에서 지난 26일 현대차가 '올해의 자동차 메이커'에 선정되었습니다.


현대차의 고성능 모델 i30N부터 친환경차 아이오닉, 코나 일렉트릭까지 다양하고 도전적인 상품 라인업과 지난 수년간의 빠른 성장에 높은 점수를 받았습니다.



2013년 가장 가성비 좋은차에 i10이 선정된 이후 5년 만에 이룬 쾌거인데요. BBC 탑기어 매거진 관계자는 “현대차는 가장 다채로운 모델을 선보이는 브랜드로 업계의 질투를 한 몸에 받고 있다. 현대차는 겸허하지만 꾸준히 정진해서 오늘의 성공을 일구어냈다”고 수상 이유를 밝혔습니다.



BBC 탑기어 매거진은 1993년 창간한 영국 4대 자동차 전문지로, 일반 소비자 대상 신차 및 경쟁모델 비교 평가, 시승기, 차량 구매 정보 등을 제공합니다.



이와 함께 일 아우토자이퉁의 오토 트로피 2018에서 지난 30일 ‘가장 혁신적인 브랜드에 선정되었습니다.


현대차는 미래 모빌리티 사회의 선두 주자가 되려는 브랜드의 포부와 다양한 친환경차 라인업에서 호평을 받았으며, 아우토자이퉁 관계자는 “현대차는 스포티한 컴팩트 세단부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 수소전기차까지 모든 걸 만든다”며 이를 높이 평가했습니다.



현대차 넥쏘는 수소전기차 중 세계 최초로 유럽의 신차 안전성 평가 프로그램인 유로NCAP에서 최고등급인 별 다섯(★★★★★)을 받았으며, 지난 9월  스위스 수소 에너지기업 H2Energy와 오는 2023년까지 대형 냉장밴용 및 일반밴용 수소전기트럭 1,000대 공급 계약을 체결하고, 국내외에서 수소전기차 택시 및 수소전기차 카셰어링 사업을 지원한 바 있습니다.



이 외에도 14회를 맞이한 영국 그린플릿 어워즈에서 ‘올해의 전기자동차 제조사’로 지난 22일 선정되었습니다.


아이오닉, 코나 일렉트릭을 새롭게 선보인 현대자동차는 안정성, 가격경쟁력, 월등한 주행거리 등 기술력을 인정받았고, 아울러 대중의 전기차 시장 접근성을 높인 점에서 호평을 이어갔습니다.



한편, 세계 최고 자동차 전문지로 꼽히는 미국 모터트렌드가 최근 펴낸 2019년 1월호에서 '2019 올해의 차'에 제네시스 G70가 선정되었는데요. 모터트렌드 평가단은 제네시스 G70에 대한 극찬을 아끼지 않았았습니다.



또한 G70은 미국 자동차 전문 매거진인 '카앤드라이버(Car and Driver)' 베스트 톱10에도 선정되며, G70의 우수한 상품 경쟁력 다시 한번 인정받았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