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새해 가격 인하.. 이쿼녹스 최대 300만원 할인


쉐보레는 새해를 맞아 고객 최우선 가격 정책을 새롭게 시행, 국내 소비자들에게 더욱 큰 혜택을 제공한다고 밝혔습니다.



쉐보레는 스파크, 트랙스, 이쿼녹스, 임팔라 등 주요 제품의 판매가격을 2019년 1월1일부로 새롭게 적용했는데요. 스파크는 트림별로 LT 50만원, Premier는 15만원, 트랙스는 LS 30만원, LT 및 LT 코어는 65만원, Premier는 84만원을 하향 조정해 판매에 돌입합니다.



중형 SUV 이쿼녹스는 최대 300만원을 하향 조정, LT는 3,200만원대(190만원 인하), Premier는 3,500만원대(300만원 인하) 가격으로 구입이 가능합니다. 쉐보레 플래그십 세단 임팔라는 전 트림을 200만원 하향 조정해 3,000만원대 초반 가격으로 판매합니다.


시저 톨레도(Cesar Toledo) 한국GM 영업 및 CCA 부문 부사장은 "쉐보레의 새로운 가격 전략은 고객에게 더욱 큰 혜택을 제공하기 위함이다"라며 "쉐보레의 고객 최우선 가격 정책을 통해 우리의 핵심 제품이 국내시장에서 입지를 더욱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쉐보레는 이 달 정부의 '10년 이상 노후경유차 폐차 지원 프로그램'과 연계, 7년 노후차 보유고객 타깃 프로그램을 시행합니다. 수혜대상 고객은 정부의 개소세 70%의 감면혜택에 추가로 말리부 및 트랙스 50만원, 이쿼녹스 100만원의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밖에 스파크, 트랙스는 1.9% 36개월 저리 할부 및 2.9% 72개월 할부 프로그램을 제공하며, 다마스와 라보 등 경상용차는 2018년 생산차량에 한해 무이자 36개월 할부를 적용받을 수 있습니다.



카허 카젬(Kaher Kazem) 한국지엠 사장은 “쉐보레는 모든 일에 있어 고객을 최우선 순위에 두고 있다”며“쉐보레 제품 구입을 희망하는 고객은 쉐보레 제품의 우수한 디자인, 성능 및 안전성에 더해 새로운 가격 정책으로 강력한 혜택까지 받게 된다”고 말했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