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익스플로러, 고성능 ST와 고효율 하이브리드 추가하며 라인업 보강


포드는 14일(현지시간) 미국 디트로이트 코보 센터에서 열린 2019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6세대 신형 '올 뉴 익스플로러'를 공개했습니다. 



익스플로러는 글로벌 베스트셀러 SUV 모델로 국내 시장에서도 대형 SUV 부문 판매 1위를 기록하며 큰 인기를 얻고 있는데요. 이번에 후륜구동 플랫폼을 적용하며 완전히 새로워져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습니다. 



포드는 앞서 2.3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과 3.0리터 V6 트윈 터보 엔진을 공식적으로 발표한 바 있습니다. 그리고 지금 고성능 ST와 고효율 하이브리드 모델을 추가하며 라인업을 보강했습니다.



신형 익스플로러 ST는 3.0리터 V6 에코부스트 엔진을 탑재해 최고출력 400마력, 최대토크 57.4kg.m의 성능을 발휘하며 10단 자동변속기와 맞물립니다. 그 힘은 네바퀴로 전달되며 최고속도는 230km/h에 달합니다.


또한 조향 시스템을 강화하고 적극적인 스로틀 반응 및 최적의 변속 시점을 통해 주행 능력을 향상시키는 스포츠 모드가 포함됩니다.



포드는 익스플로러 ST가 V6 슈퍼차저 엔진을 얹은 레인지로버 스포츠보다 빠르며, 6만 달러 미만(약 6,800만원)대의 SUV 라인업 중에서 가장 빠른 3열 SUV라고 주장합니다. 물론 말할 것도 없이 포드 브랜드에서는 가장 강력한 SUV입니다.



ST는 퍼포먼스와 함께 외관에서도 뚜렷하게 일반 익스플로러와 차이를 뒀습니다. 레드 브레이크 캘리퍼를 포함한 향상된 브레이크 시스템을 제공하며 21인치 휠이 장착됩니다.



그리고 보다 스포티한 외관을 위해 블랙 메시 그릴 인서트, 쿼드 배기 팁, 루프 랙 사이드 레일, ST 퍼들램프 등을 제공하며, 인테리어는 12.3인치 디지털 계기판, ST 로고가 있는 스티어링 휠, 독특한 바닥 매트 그리고 스포츠 가죽 버킷 시트가 적용됩니다.


이 외에도 트레일러 견인 패키지와 주차보조기술인 액티브 파크 어시스트 2.0이 기본 탑재됩니다.



포드는 강력한 퍼포먼스 ST와 함께 고효율 하이브리드 모델도 선보였는데요. 신형 익스플로러 하이브리드 모델은 3.3리터 가솔린 엔진과 전기모터를 결합해 시스템 출력 318마력의 힘을 내며, 대형 연료탱크와 1.5kWh 리튬이온배터리팩을 장착해 높은 연료 효율성을 달성했습니다. 



그 결과  EPA 기준 500마일(약 805km) 이상을 달릴 수 있습니다. 후륜 구동이지만 사륜 구동 옵션을 선택할 수 있으며, 포드 코-파일럿360 세이프티 시스템이 기본 탑재되어 안전성을 강화했습니다. 자동긴급제동, 보행자감지, 전방충돌경고, 다이나믹 브레이크 서포트, 후방교차통행경보, 사각지대모니터링, 차선유지, 렌즈 클리너가 장착된 후방 카메라 및 오토매틱 하이빔 시스템 등이 포함되며 옵션 사항으로 속도제한 표지판 인식하는 새로운 액티브 크루즈 컨트롤 시스템을 제공합니다.



한편, 포드 신형 익스플로러의 기본 모델은 이전 모델보다 400달러(약 45만원) 오른 32,765달러(약 3,700만원) 부터 시작하며, 고성능 ST 모델과 고효율 하이브리드 모델의 가격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