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궤도 장착하고 설원을 누비는 2019 닛산 알티마


닛산이 2019 몬트리올 국제 오토쇼를 통해 2019년 알티마의 새로운 버전을 공개했습니다.




그것은 '알티마-te AWD'라고 부르며 일반적인 휠과 타이어 대신 눈길을 편안하게 주행할 수 있도록 설계됐습니다.


알티마-te AWD는 지난해 풀체인지된 6세대 신형 알티마를 기반으로 합니다. 신형 알티마는 새로운 플랫폼을 얹어 더 길고 넓어 졌으며 처음으로 사륜구동 시스템을 제공해 눈길을 끌었죠.



그리고 닛산은 신형 알티마의 사륜구동을 강조하기 위해 이번 프로젝트를 기획했습니다.


알티마-te AWD 콘셉트는 눈길 주행을 위해 고무 타이어 대신 길이 1,200mm, 폭 380mm, 높이 750mm의 무한궤도를 장착했습니다.



무한궤도를 장착하기 위해선 많은 수정이 필요했는데요. 이번 프로젝트는 캐나다 퀘백의 '모터스포츠 인 액션(Motorsports in Action)'과의 협력을 통해 이루어졌습니다.



180mm의 넓은 펜더 플레어를 특징으로 하는 와이드 바디킷을 추가했습니다. 닛산은 이 작업을 위해 약 250시간이 소요되었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증가된 주행 높이를 수용하기 위해 서스펜션 셋팅을 최적화했을 뿐만 아니라 하체 구조도 재 설계됐습니다.



닛산이 알티마-te AWD와 같은 모델을 내놓는 게 처음은 아닙니다. 전륜에는 스키를 후륜에는 무한궤도를 장착한 스노모빌 '370Zki'와 네 바퀴에 궤도가 장착된 '로그 트레일 워리어'를 선보인 바 있습니다.



닛산은 특정 모델의 장점을 살린 이러한 콘셉트를 통해 브랜드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한편, 사륜구동을 옵션을 제공하는 이번 6세대 신형 알티마는 최고출력 188마력, 최대토크 24.8kg.m의 성능을 내는 2.5리터 4기통 자연흡기 엔진과 최고출력 248마력, 최대토크 38.6kg.m의 성능을 발휘하는 새로 개발된 2.0리터 VC 터보 엔진을 제공합니다.



지난 10월 미국 시장에 출시된 알티마의 가격은 2.5리터 기본형 모델 2만 3,750달러부터 2.0리터 터보 엔진의 최상급 모델 3만 5,750달러입니다.


2019 신형 알티마는 이르면 올해 상반기 국내에 출시될 예정이며, 기존 5세대와 같이 공격적인 가격정책을 펼친다면 소비자들의 큰 호응을 이끌어 낼 것으로 예상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