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 美서 16만 8,000대 리콜... "연료 파이프 결함"

현대·기아차가 미국에서 '엔진 화재'를 유발할 수 있는 연료 파이프 결함을 시정하고자 16만 8,000대의 차량을 리콜한다고 발표했습니다.



현대·기아차는 지난 2015년과 2017년에 엔진 화재 위험으로 약 170만대에 달하는 대규모 리콜을 실시한 바 있는데요. 당시 부품을 교체한 차량 중 고압 연료 파이프가 잘못 설치됐거나 손상된 경우가 있어 다시 리콜을 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현대차 리콜 대상은 2011-14년식 쏘나타, 2013-14년식 싼타페 스포츠 등 10만대이고 기아차 리콜 대상은 2011-14년식 옵티마, 2012-14년식 쏘렌토, 2011-13년식 스포티지 등 6만 8,000대입니다.



현대·기아차는 리콜과 함께 노크 센서 감지 시스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과도한 엔진 베어링 마모를 조기에 확인할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입니다. 노크 센서 감지 시스템은 비정상적인 엔진 진동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베어링 마모로 인한 진동이 발생하면 오작동 표시등을 깜빡여 엔진 출력과 속도를 제어해 상황이 악화되는 것을 방지합니다.


제임스 벨 기아차 미국 법인 대변인은 "지난 10일 딜러들에게 리콜이 실시될 것이라고 통보했으며, 연방정부 셧다운과 관계 없이 리콜과 캠페인을 동시에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