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소형 SUV '코나(KONA)' 추가 이미지로 기대감 증폭


현대차는 첫 소형 SUV로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고 있는 '코나(KONA)'의 티저 이미지를 28일 추가 공개하며 기대감을 증폭시켰습니다.


이달 초 차명을 코나로 확정 지으며 일부만 노출시킨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었죠. 그리고 올해 여름 출시를 앞둔 지금 전면부의 전체적인 디자인과 독특한 헤드라이트를 엿볼 수 있는 티저 이미지를 추가로 공개했습니다.


전면부 디자인은 현대차의 패밀리 룩을 이어가는 고유의 캐스케이딩 그릴(Cascading Grill)을 적용했고, 상.하로 분리된 독특한 형태의 헤드램프로 확인됩니다.


독창적인 형태의 헤드램프는 현대차에서 처음으로 적용된 분리형 램프 조형으로 LED 주간주행등(DRL: Daytime Running Light)과 더불어 미래지향적 이미지를 완성했으며 주간주행등 사이의 가늘고 긴 가로 막대 형태의 가니쉬는 차를 더욱 낮고 넓게 보이도록 했다고 전했습니다.


현대차 관계자는 코나를 통해 소형 SUV 시장의 판도를 재편하고 글로벌 시장까지 주도하겠다는 전략으로 기존 소형 SUV와 차원이 다른 상품성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는데요, 혁신적인 디자인을 바탕으로 안전, 주행성능, 적재공간 등 모든 면에서 동급 대비 최고 수준의 성능을 발휘할 것이라고 합니다.


또한 탑승자의 승하차 편의성과 주행 편의성을 고려한 최적의 실내 공간을 구현했고,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각종 능동 안전 사양을 적용하는 등 편리한 사용성을 확보했다고 전했습니다.


파워 트레인에 대해서는 여전히 알 수 없지만, i20의 플랫폼을 사용한 것으로 알려져 있고 1.4 가솔린 터보, 1.4 디젤, 1.6 디젤 3가지 라인업이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