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싼, 독일 아우토빌트 준중형 SUV 평가서 1위 선정


현대자동차 ‘투싼’이 독일의 유력 자동차 잡지 ‘아우토빌트(Auto Bild)’의 C-SUV 3종을 대상으로 한 평가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차로 선정됐습니다.



C-SUV 차급은 유럽 시장에서 통상적으로 SUV를 나누는 A부터 E까지의 차체 크기별 분류에서 세 번째에 해당되는 차급으로, 국내 분류로는 준중형 SUV에 해당됩니다.



독일에서 신뢰성 높은 자동차 매거진인 아우토빌트의 평가 결과는 유럽 소비자들이 차량을 구매할 때 중요한 판단 기준이 되는데요.


아우토빌트는 이번 평가에서 현대차 투싼과 마쯔다 CX-5, 르노 카자르 등 세 가지 경쟁 차종을 놓고 차체, 엔진, 주행성능, 연결성, 친환경성, 편의성, 경제성 등 총 7개 부문 52개 항목을 평가했습니다.


평가 결과 투싼은 750점 만점에 524점을 획득해 CX-5(522점)와 카자르(510점)를 제치고 1위에 올랐습니다.



아우토빌트는 “투싼은 여러 항목에서 고르게 좋은 점수를 얻었다”며 “전반적으로 우수한 다재다능한 자동차”라고 평가했습니다.

 

투싼의 항목별 평가를 보면 실내 개방감과 적재, 견인하중, 품질, 가속성능, 제동, 후석시트 안락감, 조작 용이성, 체감소음, 편의장비, 보증, 보험료 등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획득했습니다.


반면 마쯔다 CX-5는 전후석 공간과 연비, 변속기, 민첩성, 주행보조 시스템, 시트 포지션, 서스펜션, 잔존가치 등에서, 르노 카자르는 엔진파워 및 응답성, 추월성능, 엔진 소음, 제동, 가격에서 우세를 나타냈습니다.



투싼은 이번뿐만 유럽시장에서 여러 차례 좋은 평가를 받아왔습니다. 2015년 아우토빌트와 아우토자이퉁의 준중형 SUV 비교 평가에서도 1위를 차지했으며, 2016년에는 ‘스페인 올해의 차’에 선정된 바 있습니다.


이처럼 투싼은 유럽 소비자와 미디어로부터 꾸준히 호평을 받은 덕분에 이달 유럽 누적 판매 50만대를 돌파했습니다. 이는 2015년 6월 유럽 출시 이후 44개월 만입니다.


특히 투싼은 지난해는 출시 4년차임에도 14만1,559대가 팔려 유럽 내 58개 준중형 SUV 모델 중 6위에 올랐을 뿐만 아니라 현대·기아차의 유럽시장 연간 100만대 판매 돌파에 효자노릇을 하며 실적 반등의 모멘텀을 마련한 것으로 평가됩니다.



투싼은 유럽에서 감마 1.6 GDi엔진(6단 수동)과 감마 1.6 T-GDi엔진(6단 수동, 7단 DCT), U 1.6 CRDi 엔진(6속 수동, 7단 DCT), R 2.0 CRDi 엔진(6속 수동, 8속 자동)으로 판매하고 있으며 이번 테스트 차량은 감마 1.6 T-GDi엔진 6단 수동 모델입니다.


현대차 관계자는 “투싼의 우수한 상품성이 자동차의 본고장인 독일에서 인정받은 것에 만족하지 않고 소비자가 감동할 수 있는 차를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현대차는 스포티한 디자인과 성능을 더한 투싼 N 라인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는데요. 격자무늬 패턴의 라디에이터 그릴을 포함한 범퍼는 새롭게 디자인됐으며, i30 N라인과 동일한 기어 시프트 레버, N라인 스포츠 시트 등을 적용하며 차별화를 두었습니다.


투싼 N라인은 기존 투싼과 동일한 파워트레인이 적용되며,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탑재한 디젤 엔진을 새롭게 선보일 예정입니다.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적용된 1.6리터 디젤 엔진은 최고출력 182마력, 최대토크 40.8kg.m의 성능을 발휘하며 8단 자동변속기와 맞물려 우수한 성능과 효율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대차 투싼 N라인은 다음달 '2019 제네바 모터쇼'에서 공개할 예정이며, 이후 고성능 투싼 N은 2020년경 선보일 전망입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