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빠른 SUV '벤틀리 벤테이가 스피드'


벤틀리가 5일(현지시각) 2019 제네바 모터쇼에서 럭셔리 SUV 벤테이가의 성능을 높인 '벤테이가 스피드‘의 모습을 공개했습니다.



벤테이가 스피드는 6.0리터 W12 엔진을 탑재해 최고출력 635마력(ps), 최대토크 91.8kg.m의 강력한 성능을 발휘하며, 8단 자동변속기를 통해 네 바퀴로 전달됩니다. 


그 결과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는 단 3.9초 만에 주파합니다. 기존 4.1초 대비 0.2초 단축시켰고, 최고속도 또한 기존 301km/h에서 306km/h로 끌어올렸습니다.



향상된 동력성능을 뒷받침하기 위한 섀시 개선도 이루어졌는데요. 스포츠 모드 서스펜션 및 48V '벤틀리 다이나믹 라이드(Bentley Dynamic Ride)' 시스템을 새롭게 업그레이드했습니다. 이를 통해 코너링 시 롤링에 즉각적으로 대처하고 민첩성을 높였으며, 동급 최강의 승차감을 확보했습니다.


그리고 1,000도의 온도에서도 견딜 수 있는 세라믹 브레이크를 장착해 최상의 안전성을 보장합니다.



벤테이가 스피드의 외관 디자인은 다크 틴팅을 적용한 헤드램프, 프론트 그릴과 에어 인테이크 그리고 프론트 및 사이드 스커트, 리어 스포일러, 22인치 알로이 휠을 장착해 차별화를 두었습니다.



실내는 벤테이가에서 처음으로 적용한 알칸타라와 다이아몬드 퀼팅 디자인으로 포인트를 준 가죽을 조합해 고급스러움을 표현했습니다.



한편, 벤테이가 스피드는 람보르기니 우루스를 제치고 '세상에서 가장 빠른 양산형 SUV' 타이틀을 거머쥐게 되었는데요. 


람보르기니 우루스의 제로백 기록은 3.6초로 벤테이가 스피드보다 빠르지만, 최고시속은 벤테이가 스피드가 0.8km/h로 앞서며, SUV 부문 가장 빠른 속도를 기록했습니다.



벤틀리 벤테이가 스피드는 올해 말부터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며, 가격은 23만 달러(약 2억 6,000만원)부터 시작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