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SUV 중고차 잔존가치 살펴보니 모하비·XC90 가장 높아


출시 이후 공급이 수요를 못 따라갈 정도로 인기를 끌고있는 현대차 대형 SUV 펠리세이드는 중고차 시장에서도 매물이 나오면 신차 값을 웃돌 만큼 시세가 높습니다. 




펠리세이드의 인기로 비슷한 급의 대형 SUV들이 덩달아 주목받고 있는 지금 국내 최대 자동차 유통 플랫폼 SK엔카닷컴이 잔존가치 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SK엔카닷컴이 SK엔카 홈페이지에 등록된 인기 대형 SUV 9종의 잔존가치를 조사한 결과 국산은 기아 모하비가 수입은 볼보 XC90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평균 잔존가치는 63%로 파악됐습니다.



잔존가치 조사 대상은 현대 맥스크루즈, 기아 모하비, 쌍용 렉스턴, 벤츠 GLE-클래스, BMW X5, 포드 익스플로러, 지프 그랜드 체로키, 렉서스 RX450h, 볼보 XC90의 2016년식 4WD 모델로 대형 SUV가 미출시되거나 매물이 적은 경우에는 같은 브랜드의 준대형 SUV로 대체했습니다.



이번 조사에서 잔가율 73%로 잔존가치가 가장 높았던 볼보 XC90은 BMW X5, 벤츠 GLE-클래스, 렉서스 RX450h와 함께 신차가가 9천만원 안팎인 프리미엄 브랜드 SUV 그룹에 속해 있습니다. 볼보 XC90의 판매는 지난해 전년대비 50%에 가까운 성장을 기록했는데요. 이같은 신차 시장의 인기가 중고차 시세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SK엔카닷컴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또한 이번 대상 모델 중 유일한 하이브리드 SUV인 렉서스 RX450h의 잔가율은 68%로 수입차 중 두번째로 높았습니다. 이 밖에 벤츠 GLE의 잔가율은 64%, BMW X5의 잔가율은 58%입니다.



국산 대형 SUV 중에서는 기아 모하비의 잔가율이 70%로 가장 높았으며, 단종된 현대 맥스크루즈의 잔가율은 단종 모델임에도 66%로 평균보다 높았습니다. 



렉스턴 W의 잔가율은 56%로 국산 대형 SUV 중 가장 낮았습니다. 2017년 G4 렉스턴으로 세대교체가 이루어져 잔존가치가 평균보다 낮게 형성된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 브랜드 대형 SUV의 잔존가치는 모두 평균보다 낮았습니다. 포드 익스플로러와 지프 그랜드 체로키의 잔가율은 각각 57%, 55%로 나타났습니다.



SK엔카 사업총괄본부 박홍규 본부장은 “잔존가치가 높았던 볼보 XC90 과 렉서스 RX450h, 기아 모하비 모두 2016년이후 풀모델 체인지 없이 현재도 판매되는 모델”이라며, “대부분의 소비자는 신차 같은 중고차를 원하기 때문에 렉스턴의 경우처럼 외관이 완전히 바뀐 새로운 세대 모델이 나왔다면 같은 2016년식이라도 세대 교체가 없었던 동급 차량에 비해 잔존가치가 떨어지 수 밖에 없다.”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현재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펠리세이드의 영향으로 중고차 시장에서의 대형 SUV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는 추세”라고 덧붙였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