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 車 기술 어디까지 왔나, 폭스바겐 독일 도심서 첫 테스트

 


폭스바겐그룹이 독일 함부르크 도심에서 레벨4에 해당하는 자율주행 테스트에 돌입한다고 밝혔습니다.



폭스바겐이 독일 주요 도시의 실제 주행환경에서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을 테스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레벨4는 운전자의 개입이 필요 없는 수준의 자율주행으로, 도심과 골목, 커브길, 눈길, 돌발상황에도 안전하게 대응할 수 있는 자율주행 수준입니다.



회사는 레이저 스캐너, 카메라, 초음파 센서와 레이더를 갖춘 'e-골프' 차량 5대를 투입해 자율주행 및 커넥티드 주행을 위한 디지털 테스트베드의 3km 구간을 주행하게 됩니다. 테스트 결과는 모든 데이터 보호 규정에 따라 지속적으로 평가되며, 자율주행에 관한 그룹의 수많은 연구 프로젝트에 적용될 예정입니다.


악셀 하인리히 폭스바겐그룹 연구소장은 "이번 테스트는 도시의 인프라 요건과 기술적 가능성에 중점을 두고 있다"며 "다가올 미래의 차들은 더욱 자율적이고 지능적이어야 하며 동시에 도시는 차들이 교통신호와 교통관리시스템, 그리고 다른 차들과 서로 통신할 수 있도록 디지털 생태계를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자율주행 및 커넥티드 주행을 위한 9km 길이의 디지털 테스트베드가 2020년 완공을 목표로 함부르크에 건설되고 있으며, 이를 위해 함부르크는 인프라 대 차량(I2V) 및 차량 대 인프라(V2I) 통신을 위한 구성 요소와 신호 시스템을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하고 있습니다.


미하엘 베스트하게만 함부르크시 경제교통혁신 상원의원은 "2년 반 후 함부르크에서 개최될 세계 지능형교통 시스템 총회의 핵심 주제는 자율주행이 될 것"이라며 "함부르크를 지능형 모빌리티의 모범 도시로 발전시키고 2021년에는 전 세계에 수많은 혁신적인 모빌리티 프로젝트를 선보일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폭스바겐그룹 연구소가 개발한 e-골프는 11개의 레이저 스캐너와 7개의 레이더, 14개의 카메라가 장착돼 있습니다. 수 시간에 걸친 정기 주행 테스트 중에는 분당 최대 5GB의 데이터가 송수신됩니다. e-골프의 트렁크에는 노트북 약 15대 수준의 컴퓨팅 파워가 내장돼 있고, 최첨단 센서 기술과 결합된 컴퓨팅 역량은 보행자, 자전거 이용자, 다른 자동차, 교차로, 주행 우선권, 주차 차량 및 이동 중 차선 변경 상황에 대한 데이터를 최단 거리에서 1000분의 1초 단위로 수집합니다. 이를 위해 딥러닝, 신경망, 패턴 인식 등과 같은 인공지능(AI) 접근법이 사용됩니다.


안전상의 이유로 함부르크시 내 모든 주행 테스트 중에는 특수 훈련된 테스트 드라이버들이 차량에 탑승해 주행 기능을 모니터링하고 긴급상황에 대응하게 됩니다. 또한 모든 데이터 보호 규정이 충실히 적용됩니다.



폭스바겐그룹 연구소는 모든 도로에서 레벨5까지의 자율주행 기능을 구현하기 위해 모든 브랜드 및 그룹 내 관련 부서와 협력하고 있습니다. 수년 내 자율주행이 가능한 구체적인 이동수단을 고객에게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이는 교통 흐름과 도로 안전성을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Magic@autoissue.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