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영화속 가상현실, 이제 실제 산업현장에 적용"


BMW 그룹 생산 시스템이 사용하기 쉽고 효과적인 가상현실(VR) 및 증강현실(AR) 애플리케이션을 적극 도입해 빠르고 유동적인 생산 공정을 수립했다고 밝혔습니다.




실제 사진과 구별하기 어려울 정도로 현실에 가까운 가상현실 이미지와 실제 이미지를 보완하는 증강현실 애플리케이션은 작업 훈련과 숙련도를 높이는 용도, 조립 라인에서의 워크스테이션 계획 또는 수많은 품질 관리에 있어서 강력한 도구로 쓰입니다. 그리고 이러한 애플리케이션을 효율적으로 사용하는데 있어 광범위한 IT 전문 지식이 필요하지 않아 쉽게 활용이 가능하다고 BMW는 설명했습니다.


가상현실 덕분에 건설, 공장 엔지니어링, 물류, 조립 분야의 기획자들은 생산 인력과 함께 새로운 생산 영역을 평가하고 3D를 통해 새로운 공정을 시험할 수 있게 됐습니다. 이러한 유형의 계획은 3D로 이용할 수 있는 디지털화된 공장 데이터를 기반으로 합니다.



AR 고글은 약 18개월 동안 엔진 조립 유닛의 훈련 세션에 사용되어 왔는데요. VR 고글에는 실제 보이는 엔진부품의 조립과정과 조립의 모든 프로세스 단계를 안내하고 구체적인 정보를 제공하며, 음성 컨트롤을 통해 훈련 속도를 조율하기 때문에 자신의 속도로 작업할 수 있게 도와줍니다.



또한 뮌헨에 위치한 BMW 그룹 도구 제작 및 공장 엔지니어링 부대의 직원들은 태블릿에 AR앱을 적용해 각종 검사 과정을 거칩니다. 태블릿 내장 카메라는 도구 이미지를 생성하고, 증강현실 애플리케이션은 생성된 이 이미지를 주문된 도구의 CAD 시공 데이터로 합칩니다. 


그 결과 드릴 구멍 및 기타 명확한 표면 특징 등 평균 50개의 기준을 바탕으로 모든 생산 사양이 구현되었는지 여부를 빠르게 파악할 수 있게 됩니다. 최대 25톤 가량 되는 복잡한 부품 등 차체 부위 생산을 위한 프레스 도구 점검 시간을 단축시킬 뿐만 아니라 단차나 조립상의 오류가 있는지를 정밀하게 측정할 수 있습니다.



더불어 BMW 그룹은 뮌헨 공장에서도 목표 및 실제 비교를 적용합니다. 예를 들어 휀더가 올바른 치수인지, 배기 시스템이 올바른 위치에 설치되어 있는지 또는 필요한 모든 부품이 장착되었는지를 판단할 수 있게 합니다.



BMW 그룹은 지난해 양산에 들어간 신형 8시리즈 공정에도 이 새로운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고 있는데요. 8시리즈가 생산되는 독일 딩골핑 공장은 이를 통해 생산과정의 불량률을 낮추고 제품 완성도를 크게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Magic@autoissue.co.kr

300x250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