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레이스 개막! BMW M 클래스·MINI 챌린지 동시 개최


BMW 그룹 코리아가 27~28일 주말 양일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개막하는 2019 CJ 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에서 대회 사상 최초로 BMW M 클래스와 MINI 챌린지 코리아를 동시 개최합니다.




지난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정식 클래스로 신설되어 올해 개최 2년차를 맞은 BMW M 클래스는 M4 단일 차종으로 경주가 진행되는 전 세계 유일의 BMW 원메이크 레이스입니다. 오는 4월 27~28일 열리는 시즌 개막전을 시작으로 올해 6번의 경기가 진행됩니다.



BMW M 클래스에 이어, 올해 처음으로 슈퍼레이스에서 선보이는 미니 챌린지 코리아는 각양각색의 미니 차량들이 한 트랙에서 경주를 펼치는 아마추어 레이스 대회로, 올해 총 6라운드(슈퍼레이스 챔피언십 5회, 슈퍼챌린지 1회)의 경기가 예정돼 있습니다.


BMW 그룹 코리아는 BMW와 MINI의 이번 2019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대회 동시 참가 및 M 클래스 개막전 경기를 기념해 현장 관람객들을 위한 다채로운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M2 컴페티션


먼저, BMW는 이번 M 클래스 개막전 현장에 ‘BMW M TOWN’ 컨셉의 파빌리온을 설치하고, 다양한 이벤트와 프로그램을 운영하는데요. BMW 고객을 위한 라운지 운영과 더불어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제품을 전시 및 판매하며, 지난 2019 서울모터쇼에서 아시아 최초로 공개된 M2 컴페티션을 고객 대상 클로즈드룸 형태로 전시합니다.



이와 함께, BMW M4 GT4, X5 M 메디컬카, 뉴 M5 세이프티카 등 다양한 BMW M의 성능을 간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합니다. 주말동안 1일 1회씩 선착순으로 M4 GT4 택시 드라이빙 프로그램이 진행되며, 현장 방문 고객 중 시승 희망 고객을 대상으로 M 테스트 드라이빙 프로그램도 운영합니다.


또한 파빌리온에 마련된 M 스쿨에서는 자녀와 함께 주말 현장을 방문한 관람객들을 위해 BMW 코리아 미래재단의 주니어 캠퍼스 워크샵을 운영하며, 모바일 주니어 캠퍼스 트럭에서 자동차 기초 과학 원리를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실험실 수업도 진행합니다.



한편,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에 처음으로 합류하는 미니는 이번 대회 개막전 현장에서 특별한 트랙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행사를 선보입니다. 미니의 몬테카를로 랠리의 우승을 이끈 레이싱 선구자 존 쿠퍼의 손자이자, 세계 각국의 미니 챌린지 레이스에 출전하며 미니 브랜드의 홍보대사로 활약하고 있는 찰리 쿠퍼가 행사에 참석해 미니 챌린지 코리아 홍보대사인 배우 김혜윤과 함께 특별한 스타트 세리모니를 선사할 예정입니다.


찰리 쿠퍼는 올해 미니 브랜드 탄생 60주년을 맞아, 미니 챌린지 및 미니 모터스포츠 활동, 미니의 고성능 브랜드 JCW의 홍보를 활발하게 이어갈 계획입니다.


Magic@autoissue.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