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소비자가 꼽은 브랜드 가치 1위는 '품질'


르노삼성차가 창립 20주년을 맞아 진행한 브랜드 캠페인 ‘조금 다른 특별함’을 기념해 고객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브랜드 가치에 대한 키워드 선정 이벤트에서 ‘잔고장이 없는 차’로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습니다.


이번 이벤트는 2013년 이후 6년 만에 진행된 르노삼성차 브랜드 캠페인을 계기로 소비자들과 르노삼성차만의 브랜드 가치를 공유하기 위해 진행되었는데요.




브랜드 캠페인 사이트에 방문한 고객이 미리 제시된 르노삼성차의 ‘조금 다른 특별함’ 20가지를 먼저 확인한 후 고객이 생각하는 르노삼성차만의 또 다른 특별함을 응모하며 총 50가지 특별함을 함께 완성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습니다.


3월 14일부터 4월 30일까지 약 7주간 진행되는 이번 이벤트에 지난주까지 총 3,331명의 고객들이 르노삼성차만의 특별한 가치에 대한 글과 사진을 올렸고, 그중 ‘잔고장 없는 자동차’와 ‘에어케어 시스템’이 각각 66건이 게시되어 고객이 선택한 르노삼성차의 특별함 1위로 선정됐습니다.



뒤를 이어 ‘르노삼성차 패밀리룩’, ‘최고의 서비스’가 각각 58건, 56건이 게시됐으며, ‘튼튼한 내구성’과 ‘유러피안 감성’이 49건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이외에도 ‘정숙함(48건)’, ‘품격(46건)’, ‘디테일 끝판왕(44건)’, ‘가성비 끝판왕(40건)’ 등을 선택해 게시한 고객들이 많았습니다.


‘잔고장 없는 자동차’를 선정한 한 고객은 “2년전 어머니 출퇴근용 차를 르노삼성차로 바꿨는데, 잔고장이 너무 없어 놀랐습니다. 지금까지 접촉사고와 점검을 제외하곤 카센터 방문할 일이 없네요”는 글을 올려 해당 키워드 선정의 이유를 밝혔습니다.



또한 ‘최고의 서비스’를 르노삼성의 브랜드 가치로 선정한 고객은 ‘전문적이고 가족같이 친절한 딜러가 르노삼성자의 조금 다른 특별함이다. 항상 웃는 얼굴과 양심적인 상담, 그리고 전문적인 상담까지, 내가 르노삼성을 선택한 조금 다른 특별함이다.’라며 선정 이유를 밝혔습니다.


르노삼성차 김태준 영업본부장은 “이번 ‘조금 다른 특별함’ 캠페인 이벤트를 통해 고객이 생각하는 르노삼성만의 특별함을 살펴볼 수 있는 소중한 기회였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일상 속에서 조금 다른 특별함을 제공할 수 있는 르노삼성의 브랜드 가치를 더욱 키워 나가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르노삼성자동차는 지난 3월 26일부터 SM6 2.0 LPe와 SM7 2.0 LPe 등 LPG 모델 일반판매 가격을 공개하고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했는데요. SM6 2.0 LPe는 LPG 자동차 일반판매 허용 이후 국내 1호 일반판매 모델로 이름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르노삼성자동차 SM6 LPe 모델의 가장 큰 장점은 르노삼성자동차가 마운팅 관련 기술특허 및 상표권을 모두 소유하고 있는 ‘도넛 탱크’ 기술 탑재로 기존 LPG 차량의 단점인 트렁크 공간 부족 문제를 말끔히 해결했다는 점입니다. 도넛 탱크를 적용한 르노삼성자동차 LPG 차종의 트렁크 공간은 일반적인 LPG 탱크 대비 40% 더 넓으며, 가솔린 모델과 비교하면 85%  수준에 이르는 공간을 제공합니다. 또한 ‘도넛 탱크’로 차체 무게 중심을 낮춰 안정적이면서도 고급스러운 승차감까지 추가로 제공합니다.


SM6 2.0 LPe는 2.0리터 LPG 액상 분사 방식 엔진과 일본 자트코 사에서 공급하는 엑스트로닉 CVT를 탑재해 최고출력 140마력, 최대토크 19.7㎏·m의 힘을 내며, 복합연비는 9.0~9.3㎞/ℓ입니다. 



일반판매용 SM6 2.0 LPe의 일반고객 대상 판매가격은 SE 트림이 2,477만 8,350원, LE 트림 2,681만 7,075원, RE트림 2,911만 7,175원으로 동일 배기량의 가솔린 모델 GDe  대비 트림에 따라 약 130만 원~150만원 가량 낮은 가격대에 판매됩니다.


Magic@autoissue.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