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트림 크롬 라디에이터 그릴 장착한 '2019 아반떼' 출시


현대자동차가 브랜드 탄생 30주년을 맞이한 대한민국 준중형 세단의 기준 ‘2019 아반떼’를 새롭게 선보였습니다.



현대차는 크롬 라디에이터 그릴을 전 트림 적용하고 고객 선호 옵션을 패키지로 묶은 ‘2019 아반떼’를 7일 본격 판매에 돌입했는데요.



‘2019 아반떼’는 기존 최상위 트림에만 적용했던 크롬 라디에이터 그릴을 모든 트림에 적용해 전면부의 고급스러움, 강렬하고 안정적인 이미지를 한층 끌어올렸습니다.


아울러 고객들이 가장 선호하는 옵션 조합을 패키지로 묶은 ‘베스트 초이스(현대 스마트센스 패키지Ⅱ+네비게이션 패키지Ⅱ+하이패스 시스템)’를 새롭게 출시했습니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 : 전방 감지 센서(전방 카메라 또는 전방 카메라+전방 레이더)를 통하여 전방 차량/보행거리 및 상대속도를 판단하여 충돌 위험 시 경고문 표시, 경고음 등으로 위험을 운전자에게 알려주고, 필요 시 브레이크를 작동시켜 피해를 경감시킵니다.


‘베스트 초이스’ 패키지는 차량 구매고객 약 90% 이상이 선택하는 8인치 내비게이션·하이패스 시스템을 비롯해 전방 충돌방지 보조(보행자 추가), 후방 교차충돌 경고,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후측방 충돌 경고 등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묶어 합리적인 가격 192만원으로 제공합니다.


이는 3개 옵션의 합산 가격인 217만원 대비 하이패스 시스템의 가격 수준의 25만원을 인하해 고객의 합리적인 선택권을 강화한 것이 특징입니다. ‘베스트 초이스’ 패키지는 가솔린 1.6 엔진 스마트 트림에서 선택할 수 있습니다.


아반떼 스포츠 가솔린 1.6 터보 프리미엄 풀옵션


‘2019 아반떼’의 엔진/트림별 가격은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이 스타일 1,558만원(IVT 적용 기준, M/T 기준 1411만원), 스마트 초이스 1,735만원, 스마트 1,803만원, 프리미엄 2,214만원 ▲디젤 1.6이 스타일 1,803만원, 스마트 2,044만원, 프리미엄 2,454만원 ▲LPi 1.6이 스타일 1,698만원, 스마트 1,953만원, 모던 2,102만원 ▲스포츠 1.6 터보는 MT트림 1,964만원, 7DCT 트림 2,217만원, 프리미엄 트림 2,365만원입니다(개소세 3.5% 기준, LPi 일반인 구매 가격 기준). 


한편, 현대차는 1990년 엘란트라로 시작해 출시 30주년을 맞아 아반떼 브랜드를 기념하고 최상의 감동을 선사하기 위해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했는데요.


5월 7일부터 홈페이지 이벤트 응모고객, 전시장 방문 응모 고객, 시승센터 방문 시승고객, 카마스터 태블릿 PC 견적산출 고객 대상으로 1등 2019 아반떼(1명), 2등 아반떼 대형블록(400명), 3등 배스킨라빈스 블록팩(2,599명) 등을 추첨 지급 예정입니다.


아반떼 스포츠 가솔린 1.6 터보 프리미엄 풀옵션


아울러 현대차는 합리성을 더욱 강화한 2019 아반떼 출시와 더불어 아반떼 브랜드 30주년을 맞아 오랜 기간 사랑 받아온 준중형 세단의 기준으로서 아반떼가 자랑하는 신뢰성을 바탕으로 다양한 채널을 통해 고객과 소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Magic@autoissue.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