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프 레니게이드·피아트 500X '배출가스 조작'.. 판매 중지


환경부는 FCA코리아가 국내에 2015년 3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수입·판매한 2천㏄급 경유차 '지프 레니게이드'와 '피아트 500X' 총 4천576대를 15일 인증 취소하고 과징금 73억1천만원을 부과하며 형사 고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에 적발된 피아트사의 배출가스 불법 조작 방식은 과거 폴크스바겐(2015년 11월), 닛산(2016년 6월), 아우디폴크스바겐·포르쉐(2018년 4월) 사례와 유사합니다.



지프 레니게이드와 피아트 500X가 인증 시험 때와는 달리 실제 운행 시 질소산화물 저감장치(EGR) 가동률이 낮아지거나 아예 작동을 중단하도록 하는 등 임의로 장치를 설정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앞서 환경부는 지난해 12월 배출가스 수치를 조작한 피아트 차량 3천805대 인증을 취소하고 과징금 32억원을 부과하며 형사 고발할 예정이라고 발표한 바 있는데요. 이번 최종 발표에서 규모가 더 늘었습니다.



앞으로 두 모델은 국내에 판매할 수 없고, 이미 구입한 해당 차량 소유자들은 이 계획에 따라 결함을 리콜받을 수 있습니다. 환경부는 앞으로 15일 이내에 결함시정계획서 제출을 명령할 계획입니다.


김영민 환경부 교통환경과장은 "'폴크스바겐 사태'로 촉발된 경유차의 배출가스 조작 문제를 앞으로도 엄정하게 대응할 계획"이라며 "자동차의 미세 먼지 배출을 최소화하기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Magic@autoissue.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