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11개월 만에 임단협 잠정합의.. 21일 찬반투표


르노삼성자동차는 지난 해 6월부터 진행해 온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 협상에서 노사간 잠정 합의안을 도출했다고 16일 밝혔습니다.



르노삼성차 노사는 14일 오후 2시 28차 본교섭을 시작한 이래 정회와 속개를 거듭하는 40시간이 넘는 마라톤 협상 끝에 16일 오전 6시20분 경 잠정 합의를 이뤘습니다. 


2018년 르노삼성 임금 및 단체협약 잠정합의 주요 내용을 보면 기본급은 유지하는 대신 보상금 100만원 및 중식대 보조금 3만5000원을 인상하기로 했습니다.



성과급은 ▲생산격려금(PI) 50%지급 ▲이익 배분제(PS) 426만원 ▲성과격려금 300만원 ▲임단협 타결 통한 물량 확보 격려금 100만원 ▲특별 격려금 100만원 ▲임단협 타결 격려금 50만원 등 총 976만원+50%로 지급합니다.



이 외에도 배치 전환 절차 개선을 약속했으며, 근무 강도 개선은 ▲현장 근무 강도 완화 위한 직업훈련생 60명 충원 ▲주간조 중식시간 45분에서 60분으로 연장 ▲근골격계 질환 예방 위한 10억원 설비 투자 ▲근무 강도 개선 위원회를 활성화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노사 잠정합의 내용은 5월 21일 조합원 총회에서 과반 이상 찬성으로 최종 타결될 예정입니다.


Magic@autoissue.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