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SUV와 세단의 결합 'XM3' 사전계약 실시


르노삼성자동차가 프리미엄 디자인 SUV ‘XM3’의 사전계약에 돌입했습니다. 국내 브랜드 최초로 선보이는 프리미엄 디자인 SUV인 XM3는, SUV와 세단의 매력을 완벽하게 결합한 스타일링으로 지금까지 없던 새로운 시장을 이끌어 나갈 계획입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XM3를 통해 SUV의 프리미엄 디자인과 세단의 편안함을 모두 보여주고자 합니다. 세단의 부드러움과 편안함을 기반으로 하는 동시에, 높은 드라이빙 포지션과 빅 사이즈 휠/타이어로 다이내믹한 SUV 프로포션을 완성했는데요. 루프부터 트렁크까지 이어지는 라인은 아름다우면서 역동적인 모습을 모두 표현합니다.



XM3의 프런트 룩은 르노삼성자동차의 정체성을 뚜렷이 보여줍니다. C자형 LED 주간 주행등은 르노삼성자동차 특유의 디자인 컨셉트를 보여주며, 탁월한 시인성의 LED 퓨어 비전 헤드라이트는 스타일뿐 아니라 안전성까지 높여줍니다.


전장 4,570mm, 휠 베이스 2,720mm의 차체는 동급 최대 사이즈로 SUV 이상의 여유로움을 느낄 수 있습니다. 특히, 동급 최고수준인 186mm의 지상고는 SUV의 매력과 승하차시 편리함을 함께 제공합니다.



차별화한 하이테크 인테리어는 동급에서는 볼 수 없었던 최고사양을 자랑합니다. 비주얼 컨텐츠에 친숙한 밀레니얼 세대가 차 안에서 좀더 편리하게 인포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도록 10.25인치 맵 인(Map-in) 클러스터와 9.3인치 세로형 디스 플레이를 적용했습니다. EASY CONNECT 9.3” 내비게이션은 가독성과 시인성을 높인 동급 최초의 세로형 디스 플레이로서, 스마트폰에 익숙한 젊은 고객들이 주행 중 편안함을 느낄 수 있도록 배려했습니다.


여기에 운전자를 감싸는 고품질 시트로 편안함을 더했으며 특히, 대시보드와 도어 트림을 감싸는 소프트 폼 재질은 동급에서는 볼 수 없는 고급스러움을 자랑합니다. 513리터를 자랑하는 트렁크 용량 또한 동급 최대입니다.


XM3는 르노와 다임러가 함께 개발한 터보 직분사 가솔린 엔진 TCe260 (게트락 7단식 습식 EDC 적용)과 경제적인 1.6GTe 엔진 (엑스트로닉 무단변속기 적용)의 두 가지 가솔린 라인업을 갖추었습니다. 여기에 풀 언더 커버 적용으로 노면 소음을 최소화하고 에어로 다이내믹 성능을 개선해 연비 개선 효과도 얻었습니다.



XM3의 바디컬러는 솔리드 화이트, 클라우드 펄, 메탈릭 블랙, 어반 그레이, 마이센 블루, 샌드 그레이, 하이랜드 실버 등 7가지이며, 가격대는 1.6GTe가 1,795만원에서 2,270만원, TCe260이 2,175만원에서 2,695만원입니다.


전 트림에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 패들시프트, 전좌석 원터치 세이프티 파워 윈도우, LED PURE VISION 헤드램프가 기본 적용되며, 최상위 RE 시그니처 트림에는 EASY CONNECT 9.3” 내비게이션, 10.25인치 맵 인(Map-in) 클러스터, 오토홀드가 모두 기본 적용됩니다. 사전계약에 돌입한 XM3는 오는 3월 9일 공식 출시 예정이다.



르노삼성자동차 김태준 영업본부장은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 SUV가 이미 대세로 자리잡고 있는 가운데, 새로운 타입의 SUV에 대한 고객 니즈가 서서히 증가하고 있다”며, “국내 브랜드 최초의 프리미엄 디자인 SUV인 XM3는, 기존 SUV의 틀을 넘어 ‘이제까지 없던 시장’을 창조해 ‘게임 체인저’ 역할을 할 것이다”라고 전했습니다.


Magic@autoissue.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