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GLC, BMW X3 겨냥한 링컨 '코세어' 사전계약 실시


링컨코리아가 오는 5월 출시 예정인 럭셔리 콤팩트 SUV 올-뉴 코세어(All-new Corsair)의 사전 계약을 시작했습니다.




링컨 코세어는 노틸러스, 에비에이터에 이어 링컨의 럭셔리 SUV라인업을 완성하는 콤팩트 SUV입니다. 코세어는 여행을 뜻하는 라틴어 커서스(Cursus)에서 유래한 이름으로, 링컨 SUV의 새로운 네이밍 전략 아래, 탐험과 여행이라는 브랜드 컨셉과 방향성을 담아냈습니다.



코세어는 ‘고요한 비행’이라는 브랜드 핵심 컨셉을 계승하여, 링컨 고유의 우아함과 역동적 성능을 갖췄는데요. 전면부와 내부 디자인은 인간적인 아름다움과 동적인 움직임에서 영감을 받아 우아한 조각을 연상할 수 있도록 했으며, 링컨 스타 엠블럼과 링컨의 시그니처 그릴이 적용해 링컨 SUV의 패밀리룩을 완성시켰습니다.



또한, 코세어는 운전자의 주행을 돕는 첨단기능이 추가되어 더욱 경쟁력을 갖추었습니다. 액티브 파크 어시스트 플러스(Active Park Assist Plus), 차선이탈 경보 시스템(Lane-Keeping System), 충돌 경고 시스템(Pre-Collision Assist) 등 첨단 기능을 집약한 링컨의 운전자 보조기능인 링컨 코-파일럿360 플러스 (Co-Pilot 360 PlusTM)을 적용해 탑승자 안전과 편의를 더욱 강화했습니다.



코세어에 적용된 터보 2.0 I-4 엔진은 최고출력 238마력, 38.7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하며,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된8단 자동 변속기 지능형 AWD 시스템과 함께 다이나믹한 주행 퍼포먼스를 선보입니다. 또한, 5가지 주행모드와 함께, 토크 벡터링 컨트롤(Torque Vectoring Control), 어댑티브 서스펜션 등을 적용해 승차감과 주행 능력을 높였습니다.



특히 코세어는 콤팩트 SUV임에도 불구하고 여유있는 공간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인데요. 넉넉한 2열 레그룸은 물론, 뒷좌석을 접을 시 추가 적재공간을 확보할 수 있습니다.



링컨 SUV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레벨(Revel®) 오디오 시스템이 코세어에도 적용됐습니다. 서브 우퍼를 포함해 14개의 스피커가 차체 내 전략적으로 배치되어 차별화된 사운드를 제공합니다. 또한, 싱크3(SYNC3)와 8인치 LCD 터치스크린으로 편의성을 개선했습니다.



링컨 코세어는 리저브 단일 트림으로 판매되며 가격은 부가세 포함 5,640만원(개소세 인하분 적용)입니다.


한편, 링컨코리아는 6-7인승 대형 럭셔리 SUV '올-뉴 에비에이터'를 지난 22일 국내에 공식 출시했는데요. 사전계약 대수가 천대를 넘어서며 흥행을 예고했습니다.


Magic@autoissue.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