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BMW,닛산 리콜 "핸들 잠기고 카시트, 에어백 결함"

국토교통부는 쌍용차와 BMW, 닛산 등 28개 차종 3만 2,951대에서 결함이 발견돼 리콜을 실시한다고 밝혔습니다.




쌍용자동차에서 제작, 판매한 체어맨 1만 8,465대는 반복적으로 키와 핸들을 동시에 회전할 경우, 열쇠 잠금장치 내부 부품 파손으로 조향핸들이 잠길 가능성이 확인되어 리콜에 들어갑니다.


해당 차량은 4월 21일부터 쌍용차 정비 네트워크에서 무상으로 수리(개선된 부품 교체)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다음으로 BMW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판매이전 포함)한 BMW X6 xDrive30d 등 15개 차종 1만 3,991대는 3가지 리콜을 실시합니다.


차종별 결함내용을 보면 BMW X6 xDrive30d 등 7개 차종 8,680대는 어린이보호용 좌석부착장치의 용접 강도 부족으로 카시트 결합부가 이탈되고 이로 인해 사고 발생 시 탑승한 어린이를 제대로 보호하지 못할 가능성이 나타났습니다.



BMW 320d xDrive 등 6개 차종 5,080대는 동력전달장치 내 부품(트랜스퍼케이스, 등속조인트 디스크)의 결함으로 뒷바퀴 쪽으로 동력이 전달되지 않아 운행이 불가능할 수 있습니다.



BMW 118d 등 2개 차종 231대는 에어백 소재의 내구성 부족으로 전개 시 에어백 커버의 간섭에 의해 에어백이 손상되고 이로 인해 에어백이 제 기능을 다하지 못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해당 차량은 4월 29일부터 BMW코리아 공식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개선된 부품 교체 등)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한국닛산에서 수입, 판매한 인피니티 QX56 50대는 운전석 에어백 내 추진제가 과도하게 또는 불규칙하게 들어가 에어백이 제대로 전개되지 않거나 과도한 폭발압력으로 운전자에게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확인되었습니다.


해당 차량은 4월 24일부터 한국닛산 공식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개선된 부품 교체)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Magic@autoissue.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