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니발 중고차 가격 '뚝' 그 이유 살펴보니


풀 체인지 모델을 앞둔 기아자동차 올 뉴 카니발의 중고차 가격이 크게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내차팔기 견적비교 서비스 헤이딜러가 '5월 중고차 시세'를 분석한 결과 풀 체인지 및 페이스리프트 예정인 차종의 시세 하락폭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는데요.



먼저 국산차를 살펴보면 코로나19 여파로 대부분의 차종이 하락세를 나타냈습니다. 특히 풀 체인지가 예정된 카니발은 -6.3%로 크게 하락했습니다. 카니발은 4월에도 중고차 시세가 -4.6% 떨어졌는데 하락폭이 더 커진 것입니다.


수입차도 대부분 차종의 시세가 떨어졌습니다. 하지만 국산차 대비 적은 하락폭을 보였는데요. 특히 BMW 5시리즈(G30)은 5월 27일 페이스리프트 모델이 공개되었는데 중고차 시세는 -2.6% 하락에 그쳤습니다. -6.3% 하락한 카니발과 비교하면 하락폭이 매우 적은 것입니다.


이번 데이터는 2017년형 차량 기준, 주행거리 10만km 미만, 무사고 차량이 분석 대상이었고 5월 헤이딜러에서 경매가 진행된 국산차 3만 7,963대, 수입차 1만 907대의 경매 데이터로 산출되었습니다.



헤이딜러 관계자는 "5월 중고차 시세는 전반적으로 하락했지만 수입차의 하락폭이 국산차 보다 적었다며 하반기 풀 체인지를 앞둔 카니발은 중고차 시세가 추가 하락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기아차의 베스트셀러 카니발은 6년 만에 4세대 풀체인지 모델(프로젝트명 KA4)로 완전히 새롭게 돌아오는데요. 신형 쏘렌토에 적용한 3세대 신규 플랫폼을 기반으로 차체 크기를 키우지 않고도 넉넉한 실내공간을 확보했습니다.



파워트레인은 강화된 배출가스 규제를 충족시킨 '스마트스트림 D2.2'엔진과 8단 습식 더블 클러치 변속기(DCT)를 조합한 디젤엔진을 제공합니다. 또한 최고출력 180마력 스마트스트림 터보 하이브리드 엔진과 44.2kW 구동 모터를 조합해 최고출력 230마력, 최대토크 35.7kg.m의 성능을 발휘하는 하이브리드 모델을 선보입니다. 더불어 새로운 2.5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과 3.0리터 LPG 엔진도 라인업에 추가될 예정입니다.


기아차 신형 오는 7월 출시할 예정입니다.


Magic@autoissue.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