닛산 철수가 중고차 시장에 미친 영향


닛산·인피니티가 5월 28일 한국 시장 철수를 발표한 뒤 보유하고 있던 닛산·인피니티를 매도하려는 차주들이 많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내차팔기 서비스 헤이딜러에 따르면 닛산 브랜드 전체 차종은 철수 발표 전  2주간 47대가 출품되었는데 철수 발표 후 2주간 208대가 출품되며 매도 요청이 3.2배 증가했습니다.



그중 닛산 알티마의 매도 요청 증가 폭이 가장 컸는데요. 철수 발표 전 18대 출품에서 철수 발표 후 118대로 5.5배 증가했습니다.


닛산의 프리미엄 브랜드 인피니티도 철수 발표 전 58대에서 철수 발표 후 219대로 매도 요청이 2.8배 증가했습니다.


이번 데이터는 5월 18일부터 6월 12일까지 헤이딜러에서 경매가 진행된 닛산·인피니티 차량 529대의 경매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입니다.


헤이딜러 관계자는 "닛산·인피니티가 철수 발표 후 매도를 요청하는 차주가 많이 늘었다며 중고차 시장에 공급량 증가가 예상되는 만큼 중고차 시세가 크게 하락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닛산은 한국 시장 진출 16년 만에 철수를 결정했는데요. 이에 지난 8일 재고 소진을 위한 파격할인 프로모션을 실시한 바 있습니다. 소비자는 3~4,000만원 정도에 판매되던 알티마를 국산 준중형 세단 아반떼보다 저렴한 1,900만원부터 구매할 수 있게 되며 하루 만에 모두 완판되었습니다.

Magic@autoissue.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