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철 앞두고 "중고차 시세 올라", 벤츠 E클래스 크게 상승


휴가철을 앞두고 중고차 시세가 점차 회복세를 보였습니다. 


내차팔기 견적비교 서비스 헤이딜러가 6월 중고차 시세를 분석한 결과 코로나 영향으로 하락을 거듭하던 시세가 최근 상승세를 나타냈습니다.


벤츠 E클래스가 디젤 4.5%, 가솔린 4.0% 상승하며 가장 많은 상승 폭을 나타냈는데요. 평균 딜러 입찰 수도 13.4명에서 16.4명으로 22% 증가했습니다. E클래스는 올해 페이스리프트를 앞뒀지만 중고차 시장에서 높은 인기를 유지 중인 상황으로 해석됩니다.



국산차는 SUV와 RV 차종을 중심으로 상승세를 나타냈습니다. QM6가 2.6%, 싼타페 더 프라임 2.6%, 올 뉴 카니발이 1.9% 상승했습니다.


이번 데이터는 2017년형 차량 기준, 주행거리 10만km 미만, 무사고 차량이 분석 대상이었고 6월 헤이딜러에서 경매가 진행된 4만 9,202대 데이터로 산출됐습니다.


헤이딜러 관계자는 "중고차 시장의 회복세로 베스트셀링 모델인 벤츠 E클래스 시세가 상승세를 보인 것 같다"며 "국산차의 경우 7월 휴가철 캠핑 수요로 SUV, RV를 중심으로 시세가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Magic@autoissue.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