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30마력의 괴물 하이퍼카, 람보르기니 SCV12


람보르기니가 트랙 전용 하이퍼카인 ‘에센자 SCV12(Essenza SCV12)’를 40대 한정판으로 선보입니다.


에센자 SCV12는 람보르기니의 모터스포츠 전담 부서인 스콰드라 코르세가 개발하고 모터스포츠 전담 디자인 센터인 센트로 스틸레가 디자인했으며, 미우라 조타, 디아블로 GTR과 같은 역사적인 람보르기니 레이싱 모델을 계승합니다.



에센자 SCV12는 람보르기니가 개발한 가장 강력한 V12 자연 흡기 엔진을 탑재하고 있으며, 레이싱 프로토 타입에서 영감을 받은 공기역학 및 궁극적인 주행 경험을 위해 설계된 새로운 기술 솔루션과 결합됐습니다. 


스테파노 도메니칼리,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의 회장 겸 CEO는 “람보르기니는 끊임없이 미래를 내다보고 새로운 도전을 모색하는 브랜드지만, 우리의 뿌리와 정체성을 결코 잊지 않았다”며,  “람보르기니가 제공할 수 있는 가장 순수한 트랙 주행 경험을 상징하는 에센자 SCV12는 슈퍼 스포츠카 제조업체로서의 람보르기니의 혁신과 모터스포츠에 대한 진정한 열정의 완벽한 조합이다"라고 전했습니다.



에센자 SCV12는 람보르기니의 레이스 경험을 기반으로 한 엔지니어링 솔루션을 적용, 트랙 전용 모델로 개발됐습니다. 탑재된 V12 엔진은 고압의 압축 공기압 효과를 활용해 추가적인 파워 업그레이드를 이뤄 역대 가장 높은 최고 출력인 830마력을 발휘하며, 람보르기니 스콰드라 코르세의 GT 레이싱 경험을 통해 기존 GT3 레이싱 모델 보다 더욱 높은 효율, 시속 250km에서의 다운포스 1,200kg라는 놀라운 퍼포먼스를 발휘합니다.



배기 파이프는 배압을 낮춰 성능을 향상시키고 엔진 특유의 소리를 강조하기 위해 배기 전문 회사인 카프리스토 사에 의해 설계됐습니다. 또한 더욱 강해진 성능을 견뎌낼 수 있도록 새로운 X-트랙 시퀀셜 6단 기어박스가 섀시 내 구조적 요소로 장착되어 보다 컴팩트한 사이즈와 구조적 연속성, 강성 등을 실현했습니다.



에센자 SCV12는 내부 롤케이지가 없는 차세대 탄소 섬유 모노코크 섀시 덕분에 1.66 hp/kg의 탁월한 중량 대비 출력비가 특징입니다. 또한 FIA 프로토타입 안전 규칙을 따르도록 개발된 최초의 GT 자동차입니다.



더불어 가장 까다로운 트랙 주행에서도 최대의 민첩성과 안정성을 보장하기 위해 변속기에 직접 장착된 푸시-로드 리어 서스펜션과 같이 레이싱 프로토타입에서 영감을 받은 키네마틱 솔루션이 채택되었습니다. 브레이크 전문 업체인 브렘보 모터스포트가 개발한 브레이크 디스크와 캘리퍼, 마그네슘 림(앞쪽 19인치, 뒤쪽 20인치)과 트랙 전용 피렐리 타이어가 장착됩니다.



에센자 SCV12의 디자인은 람보르기니의 모터스포츠 전담 부서 스콰드라 코르세의 설립 이후 람보르기니가 생산하는 모든 경주용 자동차를 디자인한 센트로 스틸레의 창작 작업 결과인데요. 에센자 SCV12의 차체 구조는 피트스톱 중 필요할 때 신속하게 교체할 수 있도록 세 가지 요소만으로 구성됐습니다.



전면 헤드라이트를 특징짓는 육각형 기하학적 구조와 스티어링 휠을 프레임으로 하는 루프 공기흡입구와 에어 벤트처럼, 날렵하지만 팽팽하고 역동적인 라인은 1970년대 프로토타입의 매력과 람보르기니의 DNA의 전형적 요소를 결합했습니다. 또한 계기반과 대시보드 등 운전석에서 주로 드러나는 Y-디자인은 경량화, 기능성 및 디자인 간의 최상의 절충으로서, 철저히 운전자 경험을 중심으로 설계됐습니다.



람보르기니 SCV12는 단 40대만 생산될 예정이며, 가격은 300만 유로(약 42억원)가 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는 본사가 위치한 이탈리아 산타가타 볼로냐에 에센자 SCV12 클럽을 위한 새로운 격납고를 지었으며, 개인별 전용 차고와 앱을 이용해 24시간 차량을 모니터링할 수 있는 웹캠 서비스 등을 제공합니다. 또한 공식 람보르기니 레이싱 드라이버들의 트레이닝 프로그램과 유사한 '람보르기니 스콰드라 코르세 드라이버 랩'을 운영합니다.


Magic@autoissue.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