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투아렉 가격 낮췄다, "최대 800만원 인하"


폭스바겐코리아가 ‘수입차의 대중화’ 전략의 일환으로 플래그십 대형 럭셔리 SUV인 3세대 신형 투아렉을 최대 800만원 인하했습니다.

 [

우선 폭스바겐코리아는 투아렉의 가격 재조정을 단행, 프리미엄 SUV에 대한 접근성을 강화했습니다. 이에 따라 신형 투아렉 3.0 TDI 프리미엄은 8,390만원, 신형 투아렉 3.0 TDI 프레스티지가 8,990만원, 신형 투아렉 3.0 TDI R-Line은 9,790만원으로 각각 가격이 조정됐습니다.



더불어 8월부터 특별 금융 프로모션 혜택도 더해집니다. 폭스바겐파이낸셜서비스의 금융상품을 활용할 시 투아렉 3.0 TDI 프리미엄은 7,200만원 대로 구입이 가능하며 여기에 트레이드 인 혜택 (300만원)을 더하면 6,900만원 대로 투아렉 구입이 가능한데요. 상위 모델 역시 현재 권장 소비자 가격 대비 투아렉 3.0 TDI 프레스티지 8%, 투아렉 3.0 TDI R-Line 7%의 혜택을 누릴 수 있습니다. 또한  개소세 할인 혜택까지 더해져 그 어느 때보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투아렉의 오너가 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와 함께 모든 투아렉 3.0 TDI V6 고객에게는 파워트레인을 포함한 모든 보증 항목에 대해 5년 또는 15만km(선도래 기준)까지 무상보증을 제공하는 '범퍼-to-범퍼 5년 무상보증'이 새롭게 제공되며, 웰컴 서비스 및 키트, 폭스바겐 인증 블랙박스 장착 서비스가 함께 제공됩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폭스바겐 부문 슈테판 크랍 사장은 “폭스바겐은 수입차의 대중화를 통해 더욱 많은 고객들이 합리적인 가격으로 프리미엄 한 가치를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해왔다. 이번 투아렉의 가격 재조정 및 특별 프로모션 또한 이와 같은 전략의 일환으로 이루어졌다” 라고 말하며 “이번 기회를 통해 폭스바겐 최신 기술의 집약체라고 할 수 있는 플래그십 SUV 투아렉을 더 많은 가망 고객들이 경험해보시길 바란다”라고 전했습니다.



한편, 합리적인 럭셔리를 추구하는 폭스바겐의 3세대 신형 투아렉은 폭스바겐 그룹이 자랑하는 대형 SUV 전용 MLB 에보 플랫폼을 채택했습니다. 또한 경쟁 모델 대비 합리적인 가격에 대형 럭셔리 차종을 고려하는 고객들이 선호하는 대표적인 옵션인 에어 서스펜션, 사륜 조향 시스템 등의 최첨단 사양들을 탑재했습니다.



특히 브랜드 최신 인테리어 디자인 언어를 토대로 설계된 '이노비전 콕핏'을 통해 폭스바겐은 미래 자동차의 디지털화된 실내공간의 청사진을 제시하는데요. 보조 시스템, 편의 시스템, 조명 및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선구적인 융합뿐만 아니라 현대 시대에 걸맞은 커넥티비티를 장착한 다재 다능한 3세대 신형 투아렉은 폭스바겐의 미래를 이끌어갈 예정입니다.


Magic@autoissue.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