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터카 이용자 5명 중 1명 "주행중 고장 경험"


렌터카 운행 중 고장을 경험한 이용자가 5명 중 1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소비자원은 지난해 7월 7일부터 15일까지 최근 1년 이내 단기 렌터카(1개월 미만 대여) 이용자 1,000명을 대상으로 안전과 관련된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20.1%가 렌터카 운행 중 고장을 경험했다고 밝혔습니다.

와이퍼 고장(복수응답)이 34.8%로 가장 많았는데요. 이어 라이트(25.4%), 창문 개폐(22.4%), 브레이크(21.9%), 타이어(21.9%), 엔진(20.9%), 변속기(17.9%)  등 순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잦은 고장은 안전과 직결되는 항목을 사전에 제대로 점검하지 않아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는데요. 응답자 중 76.7%가 차량 대여 전 차체 외관을 직원과 함께 점검했다고 밝혔으나 47.4%의 소비자만이 엔진오일을 직원과 점검했다고 응답했습니다. 고장률이 높게 나타난 와이퍼와 라이트도 직원과 함께 점검한 소비자는 각각 48.0%, 57.3%에 그쳤습니다.

아울러 렌터카를 이용한 소비자 54.6%는 차량 안전점검에 대한 정보부족으로 불안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평소에 이용하지 않아 익숙하지 않은 차량 유형을 대여했을 때 느끼는 불안감(48.2%)보다 더 높은 수준입니다.

 


업체로부터 대여 전 안전점검 내용을 제공받은 소비자도 51.0%에 그쳤습니다. 반면 82.2%는 업체가 고객과 함께 계약서에 첨부된 점검표에 따라 차량을 점검하는 일상점검을 고지받는 절차가 필요하다고 응답해 소비자 안전 확보를 위한 관리 방안의 마련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렌터카 인수 시 와이퍼, 라이트 등 고장이 많은 부분에 대해 일상점검이 철저히 이뤄질 수 있도록 사업자들에 대한 지도·감독을 강화해줄 것을 관계 부처에 건의했다”고 밝혔습니다.

 

stiboxer@naver.com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