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터진 아우디 배기가스 조작, 2만4천대 리콜


2015년 폭스바겐 그룹의 디젤 배기가스 조작을 둘러싼 디젤 게이트 이후 업계에선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새로 출범한 정부는 디젤 퇴출을 선택했으며 디젤의 본고장인 유럽에서는 이미 오래전부터 디젤 차량 운행 금지 법안을 추진해 왔습니다. 그리고 자동차 제조업체 또한 디젤 엔진의 투자보다는 전기자동차와 하이브리드 개발에 힘쓰고 있죠.


작년, 아우디는 유해 배출가스를 줄이기 위해 변속기 프로그램을 조작하는 소프트웨어어가 발견되며 다시 도마 위에 올랐었습니다. 디젤 게이트 사건 발생 후에도 계속 사용한 것으로 밝혀졌었죠.


디젤뿐만 아니라 가솔린 모델에도 적용됐기 때문에 가장 큰 문제로 지적되기도 했었습니다.



충격이 채가시기도 전에 아우디의 배출가스 조작이 추가로 적발됐습니다. 지난주, 독일 교통부는 2009년부터 2013년까지 24,000대가 생산된 아우디 차량 A7, A8 모델에서 질소산화물(NOx)의 배출량이 허용치 기준 2배 이상을 초과했다고 밝혔습니다. 그중 절반은 독일에서 판매되었고 독일정부는 폭스바겐 그룹에 해당 모델의 리콜을 요청했습니다.


해당 모델은 스티어링 휠이 15도 이상으로 회전할 때 발생하며 자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았지만 소식에 의하면 엔진과 변속기 컨트롤 유닛의 상호작용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우디는 24,000대 리콜을 발표했고, 그중 14,000대가 독일에 등록되어 있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7월에 소프트웨어 업데이트가 시작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아우디 최고급 세단 A8 모델에 대한 리콜은 이번이 처음인데요, 미국에서 폭스바겐 디젤 게이트 스캔들에 영향을 받은 80,000대의 3.0TDI 디젤 엔진을 사용하는 A6, A7, Q7 그리고 포르쉐도 포함됩니다.


아우디는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있으며 가능한 한 빨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