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싼 '터키 올해의 차' 수상…혼다 벤츠 제쳤다


현대자동차 SUV 투싼이 터키자동차기자협회(OGD)가 주최한 ‘터키 올해의 차’에 선정됐습니다.

8일 진행된 터키 올해의 차 시상식은 터키자동차협회 소속 자동차 기자 64명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해 전 세계 38대 차량 후보 가운데 본선에 진출한 7대 차량을 대상으로 평가가 이뤄졌습니다.

평가 항목은 디자인, 주행 성능, 인체 공학, 연비, 탄소 배출량, 안전장치, 편의 사양, 가격 등이며, 현대차 투싼은 심사위원들에게서 총 3710점을 받아 2위에 오른 혼다 시빅(2980점)을 압도적 점수 차로 제치고 터키 올해의 차로 선정됐습니다.

결선에 오른 모델의 점수는 오펠 모카(2790점), 닛산 캐시카이(2080점), 메르세데스-벤츠 C클래스(1980점), 르노 탈리안트(1470점), 시트로엥 C4(990점) 등입니다.

 


터키자동차협회 담당자는 “투싼은 디자인과 성능은 물론 승차감, 안전성, 가격 대비 성능 등 다방면에 걸친 테스트에서 높은 점수를 획득했다”며 “높은 상품 경쟁력으로 결승에 오른 다른 경쟁 모델을 압도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현대차는 이번 수상으로 7회를 맞은 터키 올해의 차 시상식에서 2018년 아이오닉 하이브리드에 이어 2회 수상 기록을 세웠습니다.

300x250


한편, 투싼은 2004년 출시된 이후 유럽 시장에서 140만대가 판매됐으며, 전 세계 판매량은 700만대인데요. 올해 1분기에도 유럽 27개국에서 1만5806대 신규 등록 대수를 기록하며 준중형 SUV 부문 판매 1위를 기록했습니다.

아울러 현대차 투싼은 ‘캐나다 올해의 유틸리티 차량’으로 선정되고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가 발표한 충돌 평가에서 ‘세이프티 픽 플러스(TSP+)’ 등급을 획득한 바 있습니다.

stiboxer@naver.com

300x250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