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구매 3명 중 2명은 "현대·기아차 산다"…77.8%가 국산차 1순위로 고려

새 차 구입 예정자 3명 중 2명이 현대차, 기아, 제네시스 가운데 하나를 우선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5년 전의 2명 중 1명꼴에서 가파르게 상승해 현대·기아의 전성기였던 2010년대 초반의 구입의향 수준을 회복한 것인데요. 그 배경에는 제네시스의 부상, 수입차 구매심리 정체, 국산 중견3사의 위축이 복합적으로 작용했습니다.

 

소비자리서치 전문기관 컨슈머인사이트가 향후 2년 내 신 차를 구입할 예정인 2만 9043명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 중 77.8%가 국산차를 1순위로 고려한다고 답했습니다. 이 가운데 국산 브랜드 빅3는 현대차 32.9%, 기아 22.6%, 제네시스 12.3% 순이었습니다. 모두 현대차그룹의 브랜드로 합한 수치는 67.8%입니다.

현대차그룹 브랜드 비중은 2010년 68.4%에서 2014~2018년 50%까지 떨어졌습니다. 그러다 2019년 수입차 업계의 초대형 악재인 화재 게이트가 이후 급성장해 작년부터 70%에 근접한 수준으로 회복했습니다.

현대차는 2012년 최고치인 38.3%에서 2016년 24.3%까지 떨어졌지만 이후 꾸준히 상승해 지난해부터 30%선을 넘었습니다. 다만 2015년 이전 점유율에는 제네시스가 포함됐음을 감안하면 최근의 32%대는 사실상 최고치입니다. 기아는 2010년 36.3%로 현대차(32.1%)를 앞섰지만 이후 20%까지 떨어졌다가 다시 회복하는 모양새입니다. 다만 올해는 작년보다 2.4%p 낮아졌습니다.

반면 중견3사로 불리는 쌍용자동차(4.3%)와 르노코리아자동차(3.3%), 한국GM(2.3%)의 합은 2년 연속 10% 미만에 그쳤는데요. 한때 10%를 넘기도 했지만 2018년 이후 계속 부진합니다. 쌍용차는 신형 SUV 토레스 토레스에 힘입어 4.3%를 기록하며 중견3사 중 가장 높은 구매 의향을 보였습니다.

 

수입차는 전체의 1순위 구입의향은 지속적으로 상승해 2018년 31.0%로 현대차를 추월하기도 했으나 2019년 화재게이트 여파로 크게 하락해 4년째 22~24%대에서 횡보하고 있습니다. 올해는 벤츠가 5.4%로 가장 높았고 BMW 4.2%, 볼보 3%, 아우디 1.4%, 테슬라 1.3%, 렉서스 1%가 뒤를 이었습니다. 나머지 1% 미만 수입 브랜드 합은 6% 였습니다.

수입 브랜드 양대산맥인 벤츠와 BMW는 엇갈린 행보를 보였습니다. 2013년까지는 BMW가 앞섰고 이후 4년간 엎치락뒤치락하다가 2018년 이후 벤츠의 우세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다만 두 브랜드의 차이는 작년 3.4%p에서 올해 1.2%p로 크게 줄어들었습니다.

볼보가 급부상해 최근 4년 연속 넘버3 자리를 차지한 반면 아우디는 디젤게이트 이후 위상이 크게 약해졌습니다. 전기차 시대의 총아로 화려하게 데뷔한 테슬라는 잇단 가격 인상에 따른 반감이 커지며 1년만에 약세로 돌아섰고, 렉서스는 노재팬 사태 이후 답보상태입니다.

 

국산과 수입차, 그리고 브랜드별 구입의향에 큰 변화를 촉발해 온 것은 업계를 강타한 대형 사고들이었는데요. 2015년 디젤게이트는 아우디와 폭스바겐 그리고 국내 중견3사를 코너에 몰았고, 2018년 화재게이트는 수입 럭셔리 브랜드 전반에 타격을 입혔습니다. 반면 제네시스가 수입 럭셔리 브랜드의 대체재로 확실히 자리매김하는 등 현대차그룹에는 큰 기회가 되기도 했습니다.

최근에는 소비자 취향을 저격하는 신모델과 라인업 전략도 브랜드 전체 구입 판도에 영향을 끼치고 있습니다. 쌍용차의 토레스 출시, 제네시스 G80, GV80, G70, GV70 4개 모델의 고른 인기가 대표적입니다. 컨슈머인사이트는 수입차 브랜드 중 올해 유일하게 상승한 BMW도 다양한 모델 확충에 주력하면서 라인업 전략의 성공사례로 주목할 만하다고 밝혔습니다.

stiboxer@naver.com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