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전날 교통사고 가장 많아"…오후6~8시 특히 주의

도로교통공단이 최근 5년간(2017~2021년) 설 연휴 교통사고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연휴 전날 교통사고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히며 1월 20일 귀성길 안전운전을 당부했습니다.

 

연휴 전날 교통사고는 일평균 748건으로 평소(연간 일평균 589건)보다 23% 많았는데요. 시간대별로는 저녁 6시~8시에 교통사고가 집중되어 연휴 전날 저녁 시간대 귀성차량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설 연휴기간 일평균 교통사고는 평상시보다 적었으나, 가족단위 이동 증가로 사고 건당 인명피해는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휴기간 동안 교통사고는 하루 평균 400건으로 평소(589건/일)보다는 줄었으나, 100건당 사상자수는 180명으로 평소(159명)보다 21% 많았습니다.

 

사고건수 대비 인명피해가 많은 때는 설날 점심시간(12시~14시)으로, 교통사고 100건당 사상자수가 266명으로 나타났습니다. 설 연휴에는 음주운전사고, 고속국도(고속도로)사고 비율도 증가했는데요. 음주운전사고 비율은 평소(8.1%) 대비 1.5배(설 연휴 11.8%), 고속국도사고 비율은 평소(2.0%) 대비 1.3배(설 연휴 2.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주민 도로교통공단 이사장은 “다가오는 설 명절 귀성차량의 집중으로 인한 교통사고 증가가 예상된다”며 “ 여유있는 귀성계획을 세우고, 앞차와 안전거리를 유지하며 교통법규를 준수하여 안전하고 평안한 연휴를 보내시기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stiboxer@naver.com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