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 자동차 안에 시트와 똑같이 위장한 이것은?



자동차 제조사들은 전기차와 자율주행 기술에 대해 끊임없이 연구하며 개발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뉴스나 영상으로 도로 주행 테스트를 하고 있는 차량들을 쉽게 볼 수 있죠. 우리는 단지 그렇게만 알고 있었습니다.



자율주행이 테스트 단계를 거쳐 주류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사람들이 편안함을 느낄 수 있는 심리적 장벽을 넘어야 합니다.



그래서 연구원들은 자동차 시트로 위장을 하고 길을 나서기 시작했습니다. 사실, 공개적으로 혼란을 야기할 수 있는 전략입니다.



최근 미국 버지니아주 알링턴 카운티 주변에서 운전자가 없는 밴을 발견했는데요, 그것은 현재 불법입니다.



그러나 앞 좌석 전체가 비어있는 것처럼 보이는 밴 안을 들여다보니 시트와 똑같은 의상으로 몸 전체를 덮은 남성이 앉아 있었습니다.


조사 결과 이 차량은 버지니아공대 교통연구소(Virginia Tech Transportation Institute)에 의한 연구의 일부였다고 밝혀졌습니다.



연구원은 "운전석은 운전자가 차량 내에서 눈에 잘 띄지 않게 하면서 주변을 안전하게 모니터링하고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을 갖도록 구성되었다."라고 전했습니다.


차량 연구원들이 자동차 시트 의상을 착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닌데요. 올해 초 캘리포니아대학교 샌디에고의 연구진은 캠퍼스 주변에서 차량 주행을 관찰했습니다.



그들의 목표는 운전자와 보행자가 운전자가 없는 자율주행 자동차에 어떻게 반응하는지를 이해하는 것입니다.

현재 자율주행 자동차는 매우 스트레스가 많은 위치이기 때문이죠.



이러한 종류의 실험 결과는 자율주행 자동차의 개발과 모든 도로 이용자의 상호 작용하는 방식에 영향을 미칩니다.



자동차에 경고 시스템을 추가하여 보행자에게 그 의도를 전달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으며, 이러한 경고 메시지를 조정하는 중요한 부분이 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