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리의 새로운 트랙 머신 'FXX-K 에보'


페라리는 플래그십 트랙 전용 모델인 FXX-K 하이퍼카를 위한 새로운 패키지를 공개하며 현지시간으로 29일, XX 라인업에 'FXX-K 에보(Evo)'를 추가했습니다.



FXX K는 페라리의 하이브리드 모델인 라페라리를 기반으로 한 트랙 전용 모델로써 이번 에보 패키지를 적용함으로 인해 본질적으로 공기역학을 개선하고 중량을 줄이는데 중점을 두었습니다.



페라리는 12개월 동안 새로운 에어로 패키지를 연구하여 FXX K보다 23% 더 강화된 다운포스를 얻었으며 로드카 라페라리 대비 무려 75% 우수한 성능을 보입니다.



그 중심에는 기존의 액티브 리어 스포일러와 함께 시너지 효과를 내는 '트윈-프로파일' 고정식 리어 윙이 있었는데요. 윙은 측면 두 개의 핀과 중앙의 샤크핀을 통해 고정되며 리어 쪽으로 흐르는 공기 흐름에 와류를 발생하도록 설계되었습니다.



그리고 리어 휠 아치의 바이패스 벤트를 조정해 디퓨저로 흐르는 공기 흐름을 개선했고 5%의 다운포스가 증가합니다. 거기에 더블 위시본 프론트 서스펜션과 멀티 링크 리어 서스펜션 조정으로 여분의 다운포스를 다룹니다.



전체 적인 다운포스의 균형을 잡기 위해 페라리는 프론트와 리어 범퍼의 형태를 수정했는데요. GT 레이스에서 익힌 기술로 이전보다 10% 더 많은 다운포스를 생성한다고 설명합니다.


결과적으로 FXX K 에보는 200km/h에서 640kg의 다운포스를 생성하고 최고속도에서 830kg 이상의 다운포스를 넘어섭니다.


FXX K


그리고 FXX K 에보의 가장 큰 변화는 F1 머신의 그것과 같은 통합된 스티어링 휠에 있습니다. 6.5인치 사이즈로 더 커진 리어 뷰 카메라와 온보드 텔레메트리 스시템과 함께하는데요. 운전자는 차량의 필수 사항과 랩타임을 모니터링하거나 각종 주행 데이터 그리고 KERS 레벨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참고로 KERS 시스템(Kinetic Energy Recovery System)은 에너지 회생 시스템으로 모아둔 에너지를 전기에너지로 변환해 추가적인 힘을 더하는 역할을 합니다.



힘은 6.2리터 V12 엔진을 탑재하여 9,200rpm에서 최고출력 860마력의 성능을 발휘하며 6,500rpm에서 76.5kg·m의 토크를 갖습니다. 거기에 전기모터 그리고 7단 F1 듀얼 클러치 변속기의 조합으로 합산 출력은 1,050마력, 91.8kg·m의 증가한 토크 성능을 발휘합니다.



FXX K 에보는 제한된 한정 수량으로 판매될 예정이며 기존의 XX 시리즈와 마찬가지로 합법적으로 도로 주행이 불가능하고 오직 트랙에서만 주행이 가능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