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상 가장 빠른 로드카 '베놈 F5' 공개


헤네시 퍼포먼스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2017 세마쇼를 통해 지구상에서 가장 빠른 로드카 '베놈 F5'를 선보였습니다.



텍사스의 유명 튜너 헤네시가 435km/h의 최고속도를 기록하며 비공식적으로 세계에서 가장 빠른 자동차에 등극했던 '베놈 GT'의 후속 모델을 만들었고, '베놈 F5'는 마찬가지로 속도에 중점을 두었습니다.



그러나 베놈 F5는 베놈 GT와 달리 모든 것이 새로워졌습니다. 기존 로터스 엑시지 섀시 대신 비스포크 카본 파이버 터브에 외관을 경량 소재로 마감해 약 1,338kg의 가벼운 무게를 얻으며 새로운 디자인은 이전 모델보다 훨씬 매끄럽습니다.



그 덕분에 공기저항을 줄일 수 있었는데요. 베놈 GT의 공기저항계수(coefficient of drag, Cd) 수치 0.44Cd에서 0.33Cd로 개선됐습니다. 그것은 부가티 시론의 0.38Cd보다 우수합니다.



헤네시는 괴물 같은 출력을 생성하는 새로운 7.4리터 알루미늄 V8 트윈터보 엔진을 개발했고 새로운 F5에 그 힘을 공급합니다. 최고출력 1,600마력, 최대토크 179.7kg·m의 엄청난 성능을 자랑하며 그 모든 힘은 7단 싱글 클러치 패들 시프트 변속기를 통해 뒷바퀴의 미쉐린 파일럿 컵 2 타이어로 전달됩니다.



또한 특별한 'Vmax' 모드를 사용하면 리어 윙을 낮추고 플랩이 실 덕트를 막기 위해 배치되면서 공기역학적 효율을 향상시킵니다. 거기에 브렘보 카본 세라믹 브레이크는 상당한 제동력을 제공합니다.



그 결과 10초 만에 정지상태에서 300km/h에 도달하며, 20초 이내에 400km/h 그리고 최고속도는 484km/h에 달합니다.


부가티 시론의 경우 13.6초에 300km/h에 도달하며 400km/h까지는 32.2초가 걸립니다. 그리고 코닉세그 아제라 RS는 400km/h까지 26.8초가 소요됩니다. 부가티와 코닉세그를 빠른 속도로 압도하는 베놈 F5인데요. 그래서 새로운 주행 영상이 몹시 기다려집니다.



헤네시 베놈 F5는 단 24대만 제작될 예정이며 가격은 160만 달러(약 18억원), 옵션 비용을 더하면 200만 달러(약 22억원)가 넘을 것으로 보입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