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A-클래스에 적용될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공개


메르세데스 벤츠는 9일(현지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한 세계 최대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 'CES 2018'에서 인공지능(AI) 기술을 적용한 새로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인 'MBUX'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습니다.



'Mercedes-Benz User Experience'를 뜻하는 메르세데스 벤츠의 'MBUX'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플래그십 S-클래스 세단 대신 젊은 층을 겨냥하기 위해 A-클래스를 선택했습니다.



올해 초부터 생산되는 신형 A-클래스를 시작으로 소형차들에 먼저 적용될 예정인데요 'MBUX'의 가장 큰 특징은 인공지능 기술을 통해 사용자의 운전 습관을 학습하는 기능입니다.



메르세데스 벤츠에 따르면 이 기술은 MBUX가 운전자에게 맞춰 개인화가 이루어집니다. 예를 들어, 자주 듣는 음악을 모니터링하고 이에 따라 특정 음악의 재생 목록을 생성하거나 하루 중 같은 시간에 자주 통화하는 사람이 있다면 마찬가지로 그 상대방과의 연결을 제안합니다.



혁신적인 인터페이스는 터치스크린과 지능형 음성 컨트롤을 통해 조작되어 직관적인 탐색이 가능한데요. 이 시스템은 3D 그래픽이 장착된 고해상도 터치스크린, 센터 콘솔의 터치 패드 및 스티어링 핸들의 터치 컨트롤 버튼을 사용합니다.



보이스 컨트롤은 아마존 알렉사처럼 "헤이 메르세데스"라고 말하거나 스티어링 휠에 버튼을 눌러 활성화할 수 있습니다. 놀라운 것은 음성 제어가 간접화법을 식별할 수 있다는 것인데요. 실내 온도를 높이기 위해 "24도까지 올려줘"와 같은 명령 대신 "나 추워"라고 말하면 시스템이 작동합니다.



"새로운 기술은 사람들의 삶을 보다 간단하게 만들어야 한다. 그것이 우리가 MBUX에 인공지능과 딥러닝 소프트웨어를 결합한 이유다."라고 다임러 AG의 올라 칼레니우스(Ola Kallenius)는 말했습니다.



메르세데스 벤츠의 새로운 MBUX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최초 적용되는 신형 A-클래스는 오는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