펑크나도 달리는 런플랫 타이어란 무엇인가?


스페어 타이어는 응급수단의 하나로, 운행 중 타이어 펑크로 인해 더 이상 주행이 불가능할 때 교환할 수 있도록 차량에 싣고 다니는 예비 타이어를 말합니다. 



그러나 실질적으로 일반 운전자들이 스페어 타이어 교환 작업을 하기란 쉽지 않으며 2차 사고가 일어날 수 있어 위험합니다. 무엇보다도 자동차보험 긴급출동 서비스가 잘 구축되어 있어 스페어 타이어의 사용빈도는 현저히 적습니다.



또한 자동차 제조사는 무게, 공간, 원가 등 모든 면에서 스페어 타이어를 필요악으로 간주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요즘 나오는 차량에는 펑크를 수리할 수 있는 타이어 리페어킷으로 대체되었죠.


그리고 이런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타이어가 바로 런플랫 타이어입니다.


런플랫 타이어의 역사



최초의 런플랫 타이어는 1930년대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미쉐린에서 군사용으로 설계되었으며 차량의 무게를 지탱할 수 있는 세미 방탄 폼 라이닝을 특징으로 합니다. 그러나 너무 비싸 양산차에 적용할 수는 없었죠.



1950년대 미국 회사 굿이어도 크라이슬러를 위한 타이어를 만들었습니다. 특수한 재질을 사용했으며 그것 역시 비용이 많이 드는 옵션이었습니다.



그리고 1970년대 던롭은 데노보 시스템을 만들었으며 이것은 타이어 안에 공기가 없어도 차량의 무게를 지탱할 수 있는 구조의 타이어인데요. 이 기술은 오늘날 런플랫 타이어의 기본 타입이됩니다.


런플랫 타이어의 종류



런플랫 타이어에는 셀프 서포팅 타입, 셀프 실링 타입, 오그질러리 서포트 타입 이렇게 세 가지 타입이 있습니다.



셀프 서포팅 타입은 가장 일반적인 형식의 런플랫 타이어입니다. 일반 타이어보다 튼튼한 사이드월(타이어 측면)을 가지고 있습니다. 펑크가 나도 타이어의 변형이 적어 휠과 타이어의 손상을 방지하면서 운행이 가능합니다.



셀프 실링 타입은 타이어 내부의 특수 봉합제가 들어 있어 외부 충격으로 인해 펑크가 났을 때 이 실런트가 구멍을 메워 자가 봉합하는 기술을 특징으로 합니다. 그러나 제한된 범위의 크기만 가능하며 일반적이지 않습니다.



마지막으로 오그질러리 서포트 타입은 군용 및 장갑 차량에서 쉽게 볼 수 있습니다. 그들은 무거운 차량의 무게를 견딜 수 있도록 휠 외주에 지지대가 있습니다. 그러나 이것은 매우 무겁고 전용 휠이 필요하다는 단점이 있죠.


런플랫 타이어 100% 활용하는 방법



진화한 현재의 런플랫 타이어는 스페어 타이어의 대안으로 설계되었기 때문에 펑크가 났을 때 마찬가지로 운전에 제한을 둡니다.



런플랫 타이어는 타이어 압력 모니터링 시스템과 함께 장착되므로 만약 펑크가 났다면 계기판에 경고등을 띄울텐데요. 이럴 땐 당황하지 말고 최고속도를 80km/h 이하로 설정하고 운행하며 최대 주행거리 100km 전후로 주행이 가능하기 때문에 급히 서두를 필요 없이 타이어를 교체할 수 있습니다.


물론 단점도 있습니다.

런플랫 타이어의 가격은 일반 타이어보다 최소 1.5배 이상 비싸며 사이드월의 보강으로 노면 충격에 대한 완충작용이 감소해 승차감이 떨어집니다.



그러나 100km/h 이상으로 주행하는 고속도로에서 갑자기 타이어가 펑크 났다고 가정해 본다면 어떨까요? 그래도 타이어 비용이 아깝다는 생각이 드나요?



런플랫 타이어든 아니든 안전한 주행을 위해서 타이어 공기압 자주 확인하는 것 잊지 마세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