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호화 SUV란 이런 것! '비전 마이바흐 얼티밋 럭셔리'


메르세데스-벤츠는 2018 베이징 모터쇼를 통해 초호화 SUV 콘셉트카를 공개했습니다.



'비전 마이바흐 얼티밋 럭셔리(Vision Mercedes-Maybach Ultimate Luxury)'라고 불리는 이 콘셉트는 럭셔리 차량의 가장 인기 있는 두 개의 세그먼트를 결합했는데요. 하이-엔드 세단이 가진 편안함과 우아함 그리고 높은 시팅 포지션이 특징인 SUV의 장점을 모두 갖췄습니다.



그래서인지 디자인이 매우 독특한데요. 아름답지는 않지만 분명히 인상적인 디자인임에는 틀림없습니다. 비전 마이바흐 얼티밋 럭셔리 콘셉트는 시선을 사로잡는 거대한 크롬 그릴을 특징으로 하며 거기에 우람한 펜더 그리고 크고 넓은 공기 흡입구는 스포티한 디자인을 선사합니다.



세로형 라디에이터 그릴이 익숙해 보이는 이유는 바로 2016년 출품한 '비전 메르세데스-마이바흐 6 콘셉트'의 디자인을 적용했기 때문입니다. 또 다른 독특한 부분은 '노치백(notch back)' 형태를 가지고 있다는 것입니다. 노치백이란 3박스카라고도 하며 쉽게 말해 트렁크가 확연하게 구분되는 형태를 말합니다. 일반적인 SUV에서는 볼 수 없는 모습이죠.



다임러 AG의 디자인 총괄 고든 바그너는 "이 콘셉트는 SUV의 DNA와 세단의 DNA를 결합해 3박스 디자인의 울트라 모던 SUV로 제작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리고 비전 얼티밋 럭셔리는 보닛에서 트렁크 리드까지 이어지는 스플릿을 특징으로 합니다. 심지어 선루프와 뒷유리까지 반으로 갈라져 있습니다.



인테리어는 마이바흐이기 때문에 기대하는 만큼 충분히 럭셔리합니다. 크리스탈 화이트 컬러에 다이아몬드 스티치 나파 가죽을 사용한 시트를 적용했으며 샴페인 쿨러 대신 음료를 따뜻하게 유지하는 찻잔 세트를 특징으로 합니다. 



파워트레인은 4개의 전기 모터를 결합해 최고출력 750마력(550KW)의 성능을 발휘합니다. 그리고 80kWh의 배터리는 한 번 충전으로 최대 500km 이상 주행이 가능하며 최고속도는 250km/h로 제한됩니다.



마이바흐는 벤틀리 벤테이가, 롤스-로이스 컬리넌과 경쟁하기 위해 차세대 GLS를 기반으로 한 럭셔리 SUV를 출시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해외 매체에 따르면 이번 얼티밋 럭셔리 콘셉트처럼 보이진 않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