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벤틀리 플라잉 스퍼 (Bentley Flying Spur) 스파이샷

분명 벤틀리 플라잉 스퍼라고 했는데 파나메라 터보가??

힝~ 속았징!

보고 있는 이 차량은 2019년 모델로 출시할 벤틀리 플라잉 스퍼(Bentley Flying Spur)가 맞다.


그렇다면 포르쉐로 위장한 이유는 무엇일까? 

최근 2세대 파나메라와 동일한 MSB-F 플랫폼을 플라잉 스퍼에 적용했기 때문이다.


MSB 플랫폼은 엔진이 앞에 있고 후륜구동인 레이아웃이며 사륜구동과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적용할 수 있다. 스틸 합금과 루미늄을 사용하여 강성을 높이면서 무게는 90kg 가량 줄였다.

이 플랫폼은 향후 그룹 내 다른 대형 세단들의 개발에도 쓰일 것으로 알려져 있다.

벤틀리가 포르쉐의 바디를 사용하는 것은 놀랄 일이 아니다. 벤틀리, 포르쉐, 아우디는 같은 

폭스바겐 그룹 산하 브랜드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미 벤틀리 벤테이가(Bentayga) 프로토 

타입은 아우디 Q7의 바디를 사용했다.

한가지 흥미로운 점이 눈에 띄는데, 바로 휠이다.

테스트 주행 중인 플라잉 스퍼의 휠 스포크에는 'B.Wallbank'라고 적혀있다.

브래들리 월뱅크(Bradley Wallbank)는 2018 벤틀리 컨티넨탈 GT의 차제 제어 시스템을 맞고 

있는 엔지니어의 이름이며 플라잉 스퍼가 신형 컨티넨탈 GT의 럭셔리 세단 버전을 의미한다는 것이다. 컨티넨탈 GT는 이미 생산 버전을 테스트 중인 것으로 확인된다.

파워트레인은 새로운 플랫폼이 주어지면서 예측하기가 어렵지만 역시 파나메라와 공유할 

것으로 보고 있다.

유력한 후보로는 2018 파나메라 터보에 탑재된 550마력을 지닌 V-8 4.0 트윈터보 엔진이다.

600마력의 W12 6.0 트윈터보도 있지만 최근 벤틀리 벤테이가(Bentayga) 라인업에서 최초의 디젤 모델을 출시하며 429마력의 V8 4.0 TDI를 탑재하며 디젤엔진의 가능성도 열어두고 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