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코란도C 후속이 기대되는 이유


쌍용차 중형 SUV인 코란도C의 후속 모델 코드명 'C300'의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2011년에 첫 선을 보인 코란도C는 8년 만의 풀체인지 모델을 앞두고 있는데요. 위장막을 하고 있지만 현행 코란도C와는 확연히 달라진 모습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디자인은 지난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 공개한 'e-SIV 콘셉트'를 따를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e-SIV는 쌍용의 5번째 커넥티비티 전기차로 EV SUV, 커넥티비티 그리고 자율 주행 기술의 실현을 통해 가까운 미래에 구현될 전략 모델입니다.



Electronic Smart Interface Vehicle을 의미하는 e-SIV의 이름은 쌍용차의 차세대 SUV 및 전기차의 역량을 강화한 미래 방향을 제시하는데요.



디자인 역시 강인하고 스포티한 인상을 줍니다. 거대한 에어 인테이크와 날렵한 헤드램프, 프런트 펜더를 따라 리어 펜더로 이어지는 강렬한 캐릭터 라인은 역동적인 모습을 나타냅니다.



위장을 했지만 코란도C 후속 모델에서 e-SIV의 분위기를 지울 수 없으며, 소형 SUV 티볼리와 대형 SUV G4 렉스턴 사이에 새로운 시장 점유율을 확보하기 위해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왔습니다.



더군다나 차체를 키워 최대 3열 7인승 구조를 가지며 현대 싼타페나 삼성 QM6, 쉐보레 이쿼녹스와 경쟁할 모델로 출시될 전망입니다. 그래서 벌써부터 국내 소비자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죠.



또한 3단계의 반자율 주행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긴급 제동 보조 시스템, 전방 추돌 경보 시스템, 차선 유지 보조 시스템, 차선 이탈 경보 시스템 등을 포함한 최신 안전장비 및 첨단 편의 장치를 갖춥니다.



엔진은 새로 개발된 1.5리터 가솔린 엔진과 1.6리터 디젤 엔진이 탑재될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하이브리드와 전기차 모델도 추가할 예정입니다.


코란도C 후속 모델 'C300'은 내년 출시할 계획입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