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스턴마틴의 첫 번째 SUV 'DBX' 프로토타입 공개



애스턴마틴이 브랜드 최초의 SUV 프로토타입을 공개하며 마침내 테스트를 시작했습니다.



애스턴마틴은 2015년 제네바 모터쇼에서 쿠페 스타일의 외관을 갖춘 SUV 'DBX 콘셉트'를 처음 선보이며 양산형 모델을 계획했습니다. 



그리고 최근 상표 출원에 따라 그 이름이 '바레카이(Varekai)'라고 불릴 것으로 예상했는데요. 지금까지 알려진 것과는 달리 양산형 모델의 차명을 'DBX'로 확정 지었습니다.



DBX 첫 번째 프로토타입의 모습에서 이국적이고 독특한 스타일링 볼 수 있으며, 3도어의 콥셉트와는 달리 전형적인 5도어를 채택했습니다. 또한 밴티지 스타일의 프론트 그릴은 누가 봐도 애스턴마틴임을 알 수 있죠.



조금은 밋밋한 앞모습과는 달리 뒷모습은 쿠페형 스타일을 그대로 유지했는데요. 돌출형 테일램프가 적용됐고, 루프에 스포일러가 트렁크에는 덕테일이 추가됐습니다.


DBX 콘셉트는 전기차로 선보였지만 양산형 버전은 DB11의 4.0리터 V8 트윈 터보 엔진을 탑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그리고 하이브리드 옵션도 추가될 것입니다.



애스턴마틴의 수석 엔지니어 매트 베커는 "DBX가 모든 조건, 모든 지형에서 애스턴마틴의 배지에 걸맞는 고급스러움과 인상적인 주행 능력을 제공할 수 있도록 테스트할 것이다."라고 전했습니다.


애스턴마틴의 첫 번째 SUV 'DBX'는 새로 지어진 세인트 아탄 공장에서 생산될 계획이며, 2019년 하반기에 출시될 예정입니다.



한편, 애스턴마틴은 2025년까지 모든 라인업에서 전동화 모델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계획을 세웠으며, 세인트 아탄 공장은 고성능 전기차 모델 생산을 위한 중심지가 될 것입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