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터 타이어, 언제 교체해야 할까?


우리가 신는 신발처럼 자동차도 계절에 맞는 타이어를 선택하는 것은 아주 중요합니다.


알고 있어도 막상 눈이 내리지 않으면 차일피일 미루기 십상인 게 바로 윈터 타이어인데요. 윈터 타이어는 말 그대로 겨울용 타이어이며 예측할 수 없는 변덕스러운 겨울 날씨를 보내는 동안 우리의 안전을 책임집니다.



자동차를 운용하면서 가장 중요한 투자 중 하나라고 할 수 있습니다.


윈터 타이어 꼭 필요할까?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여름용 타이어나 사계절용 타이어는 기온이 영상 7도 이하로 내려가면 고무가 딱딱해지는 현상이 발생해 접지력이 줄어들고 제동거리가 길어집니다.



겨울은 눈이 많이 내리기도 하지만 눈이 얼었다 녹았다를 반복하면서 빙판길로 바뀌게 되고 그렇게 얼어붙은 노면은 일반 노면에 비해 4~8배 정도나 더 미끄럽습니다. 그래서 제동거리는 더 늘어날 수밖에 없는데요. 자칫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겠죠. 윈터 타이어는 이런 상황이 발생했을 때 노면에서의 견인력과 제동력을 좋게 만듭니다.


윈터 타이어 교체는 필수가 아닌 선택이지만 겨울철 운전자와 탑승자의 안전을 위해 교환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윈터 타이어도 종류가 있다?



윈터 타이어는 두 가지 종류가 있습니다. 알파인 계열과 노르딕 계열인데요. 알파인 계열 타이어는 강설량이 많지 않고 비교적 제설이 잘 되는 도심 주행에 적합한 성능을 가진 타이어로 고속주행이 가능합니다. 방향성 또한 비대칭형 패턴으로 노르딕 계열보다 더 단단한 강도를 지니고 있습니다.



노르딕 계열은 눈길이나 빙판길에 더 최적화된 타이어입니다. 그래서 보통은 스노우 타이어라고 불리기도 하며 알파인 계열에 비해 고무가 무르기 때문에 마모가 상대적으로 높습니다. 벽돌 모양의 큰 블록이 보이는 패턴을 지니고 있으며 눈이 많이 오는 산간 지역에 더 적합합니다.


윈터 타이어는 언제 교체해야 할까?



대부분의 사람들은 윈터 타이어를 교체하기 위해 첫눈이 올 때까지 기다리지만 그건 최적의 시기가 아닙니다.


위에서 언급했듯이 기온이 떨어지기 시작하면 여름용 또는 사계절용 타이어는 견인력이 감소합니다. 윈터 타이어는 눈이 쌓이지 않았더라도 영하의 기온에서 노면의 접지력을 향상시켜 높은 안정성과 핸들링 성능을 발휘해 차량 제어를 돕습니다.



타이어 매장은 매년 10월 말부터 11월 말(12월 초)까지 윈터 타이어 예약 판매를 진행하고 있는데요. 뒤늦게 부랴부랴 찾으면 구하기도 힘들뿐더러 가격이 상승합니다.



겨울철 나와 내 가족의 안전을 책임질 윈터 타이어, 아직도 해야 할지 말아야 할지 고민 중이신가요? 교체해야 할 시기는 바로 지금입니다. 더 이상 미루지 마세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