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파사트 페이스 리프트' 내년 출시 예정


폭스바겐 '파사트'의 부분변경 모델이 내년 출시를 앞두고 혹한기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파사트는 1973년 1세대를 시작으로 현재 8세대에 이르기까지 전 세계에서 2천 2백만대 이상 판매된 글로벌 베스트셀러 모델입니다.



디젤게이트 파문 이후 잠시 주춤했지만 올해 초 유럽형 파사트 GT를 앞세워 판매를 다시 시작할 만큼 국내에서도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모델이기도 하죠.



MQB 플랫폼을 바탕으로 완전히 새로워진 8세대 파사트는 이전 모델 대비 휠베이스가 무려 74mm나 길어져 넓은 실내 공간을 확보했으며, 40mm 늘어난 뒷좌석 레그룸 역시 패밀리 세단으로서 최고의 가치를 발휘합니다.



이 외에도 디자인, 성능, 안전 및 편의사양 등에서 혁신적인 업그레이드를 이뤄 유럽 올해의 차를 비롯한 다양한 글로벌 수상 실적을 올리며 제품력을 입증한 바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 위장막을 두르고 주행 테스트 주행 중인 파사트 세단형과 왜건형이 포착되었습니다. 국내 소비자 입장에서는 그 시기가 조금 빠르게 느껴질 수도 있겠지만 내년 출시를 앞두고 있습니다.



디자인의 큰 변화는 없지만 전면과 후면부에 약간의 수정이 이뤄질 것으로 보이는데요. 최근 출시된 새로운 플래그십 세단 아테온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조정이 이뤄진 에어 인테이크와 그릴을 포함한 새로운 프론트 범퍼, 업데이트된 헤드램프 및 LED 테일램프 그래픽을 볼 수 있으며, 후면 범퍼 디자인 역시 미묘하게 수정되었습니다.


실내 사진은 담을 수 없었지만 이전 모델 대비 더 커진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폭스바겐의 최신 인포테이먼트 시스템을 탑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파워트레인은 현행 1.4리터 TSI 엔진이 새로운 1.5리터 TSI 엔진으로 대체될 예정이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파사트 GTE 또한 기존 9.9kWh에서 13kWh로 더 큰 용량의 배터리팩을 얹어 전기모드 만으로 70km까지 주행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한편, 2년여 만에 국내 시장에 복귀한 폭스바겐코리아는 현재 누적 판매량 1만 4,282대를 달성하며 판매 회복에 나섰는데요. 새롭게 출시한 프리미엄 세단 아테온이 새로운 구원투수가 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300x250

댓글(0)